"옛 울주군청사 부지에 남부도서관 이전 건립해야"
"옛 울주군청사 부지에 남부도서관 이전 건립해야"
  • 김주영
  • 승인 2019.01.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청장, 신년 기자회견서 의견 피력
주민 설문조사서 공공시설 1순위 올라
울산시도 뉴딜사업 연계 복합개발 예정
市 "울주군과 매입 마무리 후 논의 가능"
김진규 남구청장은 10일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달라지는 남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김진규 남구청장은 10일 남구청 프레스센터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달라지는 남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김진규 남구청장이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옛 울주군청사 부지에 남부도서관 이전을 바란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김 남구청장은 이날 구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최근 울산시와 옛 울주군청사 부지에 남부도서관 이전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구청장은 "최근 울산시립도서관이 접근성 문제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이 찾는 등 인기다"며 "앞서 활용방안 관련 주민 설문조사에서도 도서관 등 공공시설 건립이 1위로 가장 인기가 높았다. 도심에 최첨단 복합문화공간인 도서관이 건립되면 인근 주민은 물론 울산의 품격을 높이고 시 발전에도 큰 이익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 구청장은 관계 공무원들과 지난해 12월 15일~17일 일본 사가현 다케오 도서관 등을 다녀오기도 했다.
 김 청장은 "최근 세계적인 도서관 건립 추세가 복합문화공간이다. 남부도서관은 건립 된지 25년이 넘어 주차난이 협소한 등 시설이 낙후돼 있다"며 "전국 특광역시도 중 가장 도서관이 부족한 울산에 도서관 확충 문제는 청소년 등 지역의 미래를 짓는 일이다. 침체된 인근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민선 6기 울산시와 남구는 LH의 청년 행복주택 등을 이곳에 개발하는 한편 도서관과 옥동주민센터, 공공어린이집 등 공공시설, 상업시설을 이곳에 넣는 방안을 강구해 왔다.
 민선 7기 역시 지난해 11월 이같은 공공 복합개발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옛 울주군 청사를 매입하는 2019년도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수립했다. 부지 1만588㎡와 건물 4개동을 직접 매입해 인근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해 복합개발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기준 가격은 토지 311억 원, 건물 35억 원 등 346억 원으로 추산된다. 총 예산은 1,285억 원이다.
 그러나 시는 울주군과 부지매입 문제가 매듭을 짓고 난 뒤 입주 공공시설의 성격을 논의해야 한단 입장이다.


 시 회계과 관계자는 "부지 매입이 끝나야 공공시설 논의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남구가 원하는 시설도 고려되겠지만, 시 재산인만큼 구청 시설이 들어갈 수 있는지 등 여러 방향이 검토돼야 한다. 아직은 매각관련 군의 움직임을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김 구청장은 다양한 신규시책을 발표했다. △총 1,000만원 보상 한도의 구민 생활안전보험 가입 △행정복지센터, 공영주차장 신용카드 결제화 △일자리창출센터 건립 등 양질의 일자리 창출 △민간어린이집 차액보육료 지원 등 사회안전망 구축 △다이음 학부모 아카데미 운영 △무료 공공와이파이지역 확대 등 주민 체감도가 높은 시책들이다.
 김주영기자 uskjy@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