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연기 안 하면 후보 등록 거부"
"한국당 전대 연기 안 하면 후보 등록 거부"
  • 조원호
  • 승인 2019.02.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홍준표 등 6인 보이콧 선언
주자 8명 중 황교안 김진태만 남아

자유한국당 당권주자 6명이 10일 "전당대회가 연기되지 않을 경우 후보 등록에 나서지 않겠다"며 2·27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비롯한 정우택, 주호영, 심재철, 안상수 의원 등 5명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회동을 갖고 당 지도부와 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거듭 요청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회동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동참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태 의원과 황교안 전 총리를 제외한 모든 당권주자가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다.

이들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2주 이상 연기해야 한다"며 "만약 그렇지 않을 경우 오는 12일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 지도부가 '전당대회 장소 섭외 등 물리적 어려움'을 들어 전당대회 연기 불가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전당대회 장소는 여의도 공원 등 야외도 무방하다"며 "이와 함께 그동안 한번도 거치지 않은 전당대회 룰 미팅 등도 열어 세부적인 내용을 협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앞서 6명의 당권 주자들은 미북정상회담으로 인한 컨벤션 효과 저하가 우려된다며 전당대회를 2주 이상 연기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당 선관위와 비대위는 물리적 어려움 등을 들어 오는 27일 전당대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이들 6명의 후보들은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했지만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전당대회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보이콧을 요구하고 있는 당권주자들은 지난 8일 성명서를 통해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당 운영에 개탄한다"며 "전당대회 보이콧을 선언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은 "이번 전당대회는 한국당이 국민과 당원들에게 희망을 주고 보수 통합을 통해 당을 살리는 가장 중요한 계기"라며 "하지만 당 선관위는 전대 출마 후보자들과 사전에 룰미팅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경선룰을 결정하는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성명서에서는 "우리는 이번 전당대회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는 특정인의 옹립을 위한 절차로만 밀어부치는 모습에 반대할 수 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당대표·최고위원 선거를 위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이달 27일로 예정된 전당대회 날짜의 연기가 불가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당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제1야당의 당 대표를 선출하는 선거 일정이 흥행을 이유로 연기된다는 것은 책임 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강조했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