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원 동절기 일일근무로 민원 해결 앞장
시의원 동절기 일일근무로 민원 해결 앞장
  • 최성환
  • 승인 2019.0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21명 분야별 간담 의견 수렴
농수산물시장 화재 상황실 운영도

울산시의회는 비회기 1월 한 달여 간 실시한 의원 일일근무제를 통해 경제, 교통, 환경, 문화, 교육 분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애로사항과 현안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는 등 공백 없는 의정활동을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동절기 의원 일일근무는 지난달 4일 이미영 부의장을 시작으로, 이달 8일까지 21명의 의원이 순번제로 실시하며, 각종 민원상담과 분야별 간담회 열어 민의를 수렴했다.

의원 일일근무를 통해 처리된 현안으로는, 우선 교통·건설 분야의 경우 남구 야음동 대명루첸 입주 지연과 관련한 논의와 대중
교통 혁신 발전을 위한 간담회 등 모두 5건을 다뤘다.

경제 분야는 사회적 기업 대표들을 격려하고 사회적 기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자리와 청년들과 함께하는 정책 간담회 등 2건이 진행됐다.

환경 분야는 동구의 자연환경 보존을 위한 주민 간담회, 태화강 백리대숲 조성 및 관리 등에 관한 조례 제정을 위한 간담회가 열렸다.

문화 분야에선 천연기념물 제65호 목도 상록수림 보호와 동백생태공원 관리를 위한 간담회를 열어 실현 가능한 방안들을 모색했다.

교육 분야는 울산고 이전 공론화 대책 협의 간담회와 학부모와 교육현안 간담회 등 3건이 진행됐다.
복지 분야는 청년정책연구원들과 울산 청년 여성 정책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고, 소방 분야는 범서읍 의용소방대 초청 간담회를 진행했다.

시의회는 또 지난달 24일 발생한 농수산물도매시장 수산물소매동 화재와 관련, 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현장에 화재 피해 지원상황실을 설치해 의원들언 피해상인들을 직접 만나 위로하고 건의·애로사항을 접수·처리했다.
한편, 시의회는 지난 2005년부터 비회기 기간 중 의원 일일근무제를 시행해 비회기 기간인 1월과 8월 매년 2회에 걸쳐 시민 및 전문가들과의 간담회와 토론회를 통해 정책대안을 개발하고 바람직한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등 시민들과 소통하는 생활정치 실현과 울산 미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성환기자 c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