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구대 암각화 유네스코 등재 기원 원로시인 36인, 서울서 화시전 열어
반구대 암각화 유네스코 등재 기원 원로시인 36인, 서울서 화시전 열어
  • 강현주
  • 승인 2019.02.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태주·신달자·정호승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36명의 원로 시인이 국보 285호인 울산 '반구대 암각화'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기원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반구대포럼은 암각화 발견 48주년을 맞아 서울 종로구 가회동 '갤러리 한옥'에서 오는 13일까지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원 원로·중견 시인 화시전'을 연다고 밝혔다.
갤러리 한옥은 반구대 암각화를 발견해 세상에 드러낸 문명대 동국대 명예교수가 설립한 한국미술사연구소 부설공간이다. 전시장에는 고래나 호랑이·사슴 등 암각화 속의 그림에 시인들이 직접 써내려간 창작시들이 전시돼 있다.


반구대포럼 이달희 상임대표는 "원로 시인들이 창작시를 화선지에 먹으로 적은 육필시를 써 주셨다. 포럼은 문단 어르신들의 뜻을 받들어 암각화 보존과 그 가치를 알리고 세계유산등재에 기여하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화시전은 지난해 울산 전시의 연장선에서 기획한 전국 순회 전시의 첫 나들이다.  강현주기자 usk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