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R&D 1,000대 기업 중 한국기업은 고작 25곳 불과
세계 R&D 1,000대 기업 중 한국기업은 고작 25곳 불과
  • 하주화
  • 승인 2019.02.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17조 투자 규모 1위

전세계 R&D 1,000대 기업에 포함된 한국 기업은 고작 25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11일 '글로벌 1,000대 기업의 2017년 R&D 투자현황'을 발표했다. EU집행위원회의 산업 R&D투자 스코어보드를 분석한 내용이다.

발표내용에 따르면 2017년 R&D 투자 상위 1,000대 기업 중 한국기업 수는 25곳이었다. R&D투자 상위 기업이 가장 많은 미국(319곳)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2위는 일본(153곳), 3위 중국(120곳), 4위 독일(69곳), 5위 영국(56곳) 순이었다. 이어 6~10위는 프랑스(44곳) 대만(32곳) 한국(25곳) 스위스(25곳) 네덜란드(23곳)가 차지했다.

기업별 R&D 순위로는 삼성전자(134억 3,700만 유로)가 전체 매출액의 7.2%인 134억 유로(약 17조 521억 원)를 투자, 2016년 4위에서 1위로 뛰었다. 2013~2016년에는 폭스바겐이 1위였다. 2017년 2위는 미국 알파벳(133억 8,800만 유로), 3위는 독일 폭스바겐(131억 3,500만 유로) 이었다. 

1,000대 기업에 들어간 국내기업은 삼성전자 외에 LG전자(53위) SK하이닉스(67위) 현대차(73위) 기아차(118위) LG화학(198위) 현대모비스(220위) 한국전력(223위) 삼성SDI(293위) 한화(301위) 두산(302위) 포스코(312위) KT(349위) 삼성전기(366위) SK이노베이션(485위) 등이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