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무용단원 창작 '끼, 열리다' 특별한 무대
울산시립무용단원 창작 '끼, 열리다' 특별한 무대
  • 강현주
  • 승인 2019.02.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용·국악·마술·마임 등 볼거리
21~22일 울산문예회관 소공연장
울산시립무용단 지난 공연 장면.
울산시립무용단 지난 공연 장면.

울산시립무용단원들의 참신한 창작세계를 만날 수 있는 특별한 무대가 펼쳐진다.
 울산시립무용단은 오는 21일~22일 오후 8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끼, 열리다' 무대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공연 첫날인 21일은 박성태 단원의 창작소리극 '심청-꽃의 길'로 막을 올린다. 이 작품은 판소리 '심청전' 사설을 최대한 살려 송묘영 단원이 춤을 표현하고, 현대적인 선율로 작곡된 곡을 더해 관객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예정이다.
 이어 오수미 단원이 창작무용 'Mombless'와 박원우, 이소현 단원이 춤, 마술사 신현재가 마술과 마임 등을 선보인다. 이진희, 차동혁, 류병기, 강향경 등 지역예술인과 함께 타악 연주를 선보이는 강성주 단원의 퓨전타악 '공감'도 만나볼 수 있다.


 공연 둘째 날인 22일에는 고전소설 '춘향전'을 모티프로 엮은 정은아 단원의 작품 '춘향유문'과 임세란 단원의 거문고 연주, 정구철 기타리스트의 선율이 어우러진 '출강'등을 선사한다.
 피날레 무대는 김선희 단원의 퓨전 타악 '전자나무'가 장식한다.


 홍은주 예술감독은 "이번 무대는 관객들에게도 기존과 달리 새로운 레퍼토리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고, 공연을 준비하는 단원들도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무용, 국악, 마술, 마임 등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되는 만큼 많은 분들이 관람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입장료 전석 1만원. 문의 052-275-9623~8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