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해상케이블카 사업 '뜬구름' 잡았나
울산시, 해상케이블카 사업 '뜬구름' 잡았나
  • 최성환
  • 승인 2019.02.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영희 시의원 사업계획 질의에
"추진 의사 민간업체, 소식 없어"
자료 등 구체적인 해답 못 내놔
실체없이 공표 행정 신뢰도 추락

울산시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핵심 사업으로 주목하고 있는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시행 실체나 구체적인 계획도 없이 뜬구름 잡기 식으로 추진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 대왕암공원에 2022년 완공 계획
주민 숙원사업인 영남알프스 행복케이블카 사업을 사실상 중단한 채 조선업 침체로 고통 받고 있는 울산 동구의 새로운 먹거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업임에도 울산시는 현재 이와 관련한 아무런 자료도 갖고 있지 않다는 얘기다.

울산시는 20일 시의회 전영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사업과 관련해 제출한 서면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구체적인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시는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의 노선과 규모, 사업 진행 상황, 추진 방식, 준공까지 로드맵을 제시해 달라는 전 의원의 질문에 대해 "이 사업은 최근 민간업체에서 시를 방문해 추진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들었다"면서 "그러나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는 제시하지 않아 세부 추진계획을 답변하기는 곤란함을 양해해 달라"고 했다.

이 답변을 액면대로 해석하면, 시는 그동안 정식 사업계획서나 협의도 없이 민간업체의 말만 듣고 해상케이블카 사업을 띄운 셈인데, 만약 이 민간업체가 없던 일로 하자며 돌아설 경우 시의 행정 신뢰도 추락은 물론, 시민적 망신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 여론 수렴 등 실제 착공까지 산 너머 산
시는 이처럼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지 못한 채 "케이블카 사업을 이행하기 위해서는 도시관리계획 결정, 공원조성계획 변경, 유원지 조성계획 변경,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도시계획시설사업 시행자 지정 및 실시계획인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을 거쳐야 한다"며 "당장 구체적인 제안이 있다하더라도 실시여부 검토와 절차 이행에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이라고 엉뚱한 답변을 내놓았다.

시는 또 해상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위해 토론회 등을 개최할 의사가 있느냐는 전 의원의 질문에 대해서는 "대왕암공원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제안된다면, 필요할 경우 주민공청회,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공감대를 형성해 추진 방향을 결정토록 하겠다"고 했다.
 
# 행복케이블카 재판될라 우려도
그러나 울산시의 희망대로 당장 민간업체가 구체적인 사업 제안서를 낸다고 하더라도 실제 사업 착공까지는 산너머 산이다.

무엇보다 공청회 과정에서 주민과 환경단체 간 찬반 논란이 불거질 수도 있어, 자칫 이 사업도 20년 가까이 논란만 거듭한 영남알프스 행복케이블카 사업의 재판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울산시는 지역을 대표하는 관광 자원을 조성하기 위해 길이 1.5㎞ 규모의 해상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올해 착수해 오는 2022년 완공한다는 자체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이를 위해 4월 사업 타당성을 검토하고, 5월 사업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하지만 시의 이 같은 구상은 사업 주체인 민간업체가 나타난다는 전제 하에서만 유효한 것인데, 만약 업체가 입질만으로 그칠 경우 해상케이블카는 물론 행복케이블카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최성환기자 csh@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