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아트 지역작가 공모 최종 5명 선정
울주아트 지역작가 공모 최종 5명 선정
  • 강현주
  • 승인 2019.03.0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여명 접수 해마다 지원자 늘어
개인전 기간 정해 약 3주간 전시

울주문화예술회관(관장 황지애)이 '2019 울주아트 지역작가 초대전 공모' 작가를 선정·발표했다.
 최종 선정된 작가는 송광연, 김아름, 이상민, 우형순, 윤현정 등 5명이다.


 이번 공모는 울산에 소재하거나 연고를 둔 지역작가를 중심으로 지난달 11일부터 14일까지 응모작을 접수했다. 이에 서양화 25명, 동양화 7명, 사진 11명, 조각 및 공예 7명 등 총 50여명의 작가가 공모를 했고, 이 중 1차 서류심사에서 50명의 작가를 선정, 2차 심사를 거쳐 총 5명의 작가를 최종 선정했다.


 공모 심의는 공정한 작품선정을 위해 각 분야의 문화예술 전문가 5인을 추천받아 진행됐다. 장르 구분 없이 각 10점(총 500점)의 작품을 작가노트를 기초해 살펴보고, 작품의 내용과 표현의 독창성을 중심으로 작가의 창작활동의 과정, 시민과의 교감형성, 울산 예술 발전에 미치는 긍정적 파급력 및 작가의 전시수행 능력을 기준으로 심사했다.


 심의위원들은 총평을 통해 "올해의 가장 괄목할 만한 것은 지원자의 인원이 늘어난 점이다"며 "다양한 장르에서 작가의 깊은 예술적 고뇌와 미세하고 참신한 표현을 엿볼 수 있었고, 이를 통해 울산의 예술이 활성화되는 중요한 지표가 되고 나아가 울산이 아름다운 문화도시로 가는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선정된 작가들은 1년 중 협의를 거쳐 개인전 기간을 정한 후, 지역민과 관람객을 대상으로 약 3주간 개인전을 각각 진행할 예정이다. 문의 052-229-9500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