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하반기 착공
삼호·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하반기 착공
  • 김지혁
  • 승인 2019.03.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전탑 13기 철거 1.8㎞ 2개 노선
울산시·한전 247억 절반씩 부담
국가정원 지정 긍적정 영향 기대

울산 남구 삼호동과 중구 태화동 주민의 숙원사업인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이 본격화 된다.
시는 중구·남구·한전과 합동으로 8일 오후 남구 삼호동 행정복지센터 3층 대강당에서 '삼호·태화동 지역주민 숙원사업 추진상황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 사업은 △삼호·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 △물 순환 선도도시 조성 △친환경 에너지 자립마을 △철새홍보관 건립 △남산로 전선지중화 사업 등 5건이다.

 

울산시는 중구, 남구, 한전과 합동으로 8일 남구 삼호동 행정복지센터 대강당에서 '남구 삼호·중구 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등 5개 지역주민 숙원사업 추진상황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시는 중구, 남구, 한전과 합동으로 8일 남구 삼호동 행정복지센터 대강당에서 '남구 삼호·중구 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사업 등 5개 지역주민 숙원사업 추진상황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삼호동·태화동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은 총 34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송전철탑 13기를 철거하고, 길이 1.8㎞ 구간의 154㎸ 고압송전선로 2개 노선을 지중화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난 2017년 12월 울산시와 한전이 협약을 체결해 2018년 1월부터 2023년 6월까지 추진하는 사업으로 기관별로 50%의 사업비를 부담한다. 현재 기본설계를 마치고 유관기관과 인·허가 협의가 진행 중이며, 올해 상반기 실시설계가 완료되면 하반기부터 착공해 본격 추진된다. 시는 남구 삼호로에서 중구 테크노파크단지 입구교차로까지 1.29㎞ 는 터널식 공법을 적용한다.
사업이 준공되면 삼호동과 태화동의 정주환경이 크게 개선되고 특히, 울산시가 핵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물순환 선도도시 사업은 남구 삼호동 일원에 저영향개발시범사업(식생수로·식생체류지·빗물정원)을 추진하는 것으로 오는 4월 착공 예정이며, 에너지 자립마을은 삼호동 단독주택 옥상에 3㎾ 태양광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철새 홍보관은 삼호대숲을 찾아오는 철새를 보호, 관찰, 학습할 수 있는 체험장으로 삼호동 와와공원 일원에 연면적 929㎡,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오는 7월 준공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해당사업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적극 수렴, 반영함으로써 주민들과의 정책소통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