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만에 재현된 '3·1 신평만세운동'
100년만에 재현된 '3·1 신평만세운동'
  • 이수천
  • 승인 2019.03.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해 밀지로 경남 지역 첫 시작
33인 전달 릴레이·학술대회 등

1919년 3월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양산 하북면 신평 일원에서 일어났던 '3·1 신평만세운동'이 100년 만에 재현됐다.
양산시와 (사)양산항일독립운동기념사업회는 지난 9일 오전 10시부터 양산시 하북면 통도문화예술의거리와 양산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시민 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3·1 신평만세운동'을 재현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1919년 3월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양산 하북면 신평 일원에서 일어났던 '3.1 신평만세운동'이 100년 만에 재현됐다.
1919년 3월 조국의 독립을 염원하며 양산 하북면 신평 일원에서 일어났던 '3.1 신평만세운동'이 100년 만에 재현됐다.

 

특히 3·1 신평만세운동은 경남 최초의 만세운동(1919년 3월 13일)으로 평가받고 있고 100년만의 첫 재현이라 더욱 의미를 더했다.
이날 재현행사는 줄다리기와 시극 공연, 대붓 퍼포먼스, 대형태극기 손도장 퍼포먼스 등 다채롭게 진행됐으며 특히 100년 전 만해 한용운의 밀지에 의해 '신평만세운동'이 시작된 점을 기리기 위해 밀지 전달 릴레이도 펼쳐졌다.

밀지 전달 릴레이는 하북면 통도아트센터에서 출발해 양산시장과 국회의원, 도·시의원, 기관·사회단체 대표 등 33인의 주자에 의해 20㎞를 달려 양산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 앞 주차장에서 시작하는 양산 만세운동 재현행사장으로 전달됐다.

밀지가 최종적으로 도착한 양산종합운동장에서는 국제라이온스협회 355-D지구 3지역 주관으로 밀지 전달 연극과 함께 만세삼창 등 기념식이 진행됐다. 이어 양산종합운동장~전자랜드~양산주유소~경남은행~파크랜드를 거쳐 다시 양산종합운동장으로 돌아오는 1.9㎞ 거리 퍼레이드로 이어졌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8일 오후 6시 30분부터는 하북 통도아트센터에서 (사)양산항일독립운동기념사업회 주관 '하북 신평 만세운동 100주년 학술대회'가 열렸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