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자전거 보험 주민 혜택 '톡톡'
울산지역 자전거 보험 주민 혜택 '톡톡'
  • 김지혁
  • 승인 2019.03.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78건 5억7천여만원 보상
2년새 1억1,470만원 25.2% 늘어

울산시와 각 지자체가 가입한 자전거 보험이 실효를 나타내고 있다.
9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자전거 보험금 지급 건수는 모두 478건으로 총 5억6,950만원 상당이 자전거 사고를 당한 시민에게 지급됐다.

자전거 보험 지급 건수는 2016년 422건(4억5,480만원), 2017년 452건(5억5,420만원) 등으로 증가 추세다. 2016년과 지난해를 비교하면 2년 새 지급 보험금이 1억1,470만원(25.2%) 늘었다.
지난해 수급 현황을 보면 자전거 사망사고 6건에 대해 총 1억7,500만원이 지급됐다.

이어 후유장해 6건에 1억9,610만원가량, 상해 411건에 1억9,790만원 상당이 위로금으로 돌아갔다.
교통사고처리 지원금으로도 1건에 대해 50만원이 지급됐다.

시는 전 시민 대상 자전거 보험 가입 사실이 홍보되면서 보험금을 받는 시민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울산 지자체는 2010년 7월 북구를 시작으로 전 구민 대상 자전거 보험에 가입했으며 2012년 10월 이후 모든 구·군청이 가입해왔다.
울산 지자체가 든 자전거 보험은 사망 시 3,500만원, 상해 최대 90만원, 사고처리 지원금 최대 3,000만원 등을 보장한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