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에 찾은 두서 천주교 유적과 태화강 발원지
봄날에 찾은 두서 천주교 유적과 태화강 발원지
  • 강현주
  • 승인 2019.03.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곡박물관, 27일 서부역사 탐방
22일까지 성인 40명 선착순 모집

울산대곡박물관이 3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오는 27일에 답사행사를 개최한다.
'봄날에 찾은 두서면의 천주교 유적과 태화강 발원지'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답사는 울주군 두서면의 천주교 유적과 태화강 발원지(백운산 탑골샘)를 답사하고 서부 울산의 역사 문화를 심층적으로 이해하는 행사로 꾸며진다.


신형석 대곡박물관장의 안내로 오전 10시 화랑체육공원을 출발해 인보성당, 인보저수지, 하선필공소, 중선필, 상선필공소, 탑골공소, 백운산 탑골샘, 내와리 등을 답사한다.
답사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약 6시간이 소요된다. 성인 4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오는 22일까지 울산대곡박물관 누리집(dgmuseum.ulsan.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참가자는 행사 당일 오전 9시 50분까지 화랑체육공원 주차장(울주군 두서면)으로 모이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이나 점심 도시락은 개별 준비해야 하고 종점 내와리에서 출발지 화랑체육공원까지는 회송 버스가 운행된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봄날에 두서면 지역에 있는 유적과 태화강 발원지를 찾아가는 행사를 기획했는데, 많이 참가해 유익한 시간을 가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