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 하루 들여다보기- 성장통 (시작을 응원합니다)
교실 하루 들여다보기- 성장통 (시작을 응원합니다)
  • 울산신문
  • 승인 2019.03.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자연 남산초 교사

미세먼지로 가득한 하늘 아래에서도 꽃들은 피어나니, 마음 한 켠은 어김없이 설레는 봄이다. 시작이 시작되었다. 십수년동안 일 년에 두 번씩 되풀이되는 개학임에도 전날의 밤잠 설침이라는 전조증세는 아직도 극복되지 못한 채 무거운 눈꺼풀과 미지근한 두통으로 개학을 맞이하였다.

3월. 아침마다 익숙하지 않은 다소 새로운 풍경이 내게 인사한다. 여행지의 어떤 숙소에서 또다른 하루하루를 만나는 느낌이다. 열여섯번째 풍경의 적지 않은 경력임에도 생소함에 대한 불안감과 불편함은 여전하다. 3월의 내 마음은 그래서 늘 장터처럼 시끄럽다.

이렇게 ‘새롭다’는 것에는 설렘과 동시에 낯선 것에 대한 두려움도 담겨져 있다.
새로운 친구들과 새 선생님을 만나 새로운 시스템에서 생활을 시작하는 아이들은 더욱 그렇다. 변화된 환경에 내 아이가 잘 적응할까 학부모들도 노심초사하기는 마찬가지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아름다운 꽃들도 다 흔들리며 피었나니 흔들리면서 줄기를 곧게 세웠나니
흔들리지 않고 가는 사랑이 어디 있으랴

젖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이 세상 그 어떤 빛나는 꽃들도 다 젖으며 젖으며 피었나니 바람과 비에 젖으며 꽃잎 따뜻하게 피웠나니
젖지 않고 가는 삶이 어디 있으랴

도종환 -  흔들리며 피는 꽃

아침에 눈떠짐도 버겁고, 하루 움직임도 버겁고, 세상에 나만 힘든 것 같은 3월이다.
호락호락하지 않은 담임 선생님을 만나 치열한 3월을 보내고 있는 나의 아이들에게 오늘은 이렇게 격려의 말을 건네 본다.

“애썼어요. 수고했어요. 고생 많아요. 잘하고 있어요”

얘들아, 이 세상 꽃들도 다 흔들리며 핀단다. 이 세상 꽃들도 다 그리 비에 젖으며 바람에 흔들리며 핀단다. 처음이라 비록 서툴고 떨림이 있어도, 그 긴장과 고통이 성장하게하고, 여기에 용기가 보태어지면 희망을 품게 해 줄 거야.

나 역시도 스스로 마음을 위로해본다. 어른이 되면 나무가 자라는 나이테의 성장통도, 비바람을 겪는 아픔도 조금은 잦아들고 무감해지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비에 젖는 마음은, 바람에 흔들리는 마음은 지금도 여전하다. 어른이라 젖지 않는 것도 아니고, 어른이라 흔들리지 않음도 아니다. 이게 맞는 건지, 잘하고 있는 건지, 여전히 더듬더듬 헤매면서 아직도 어른 성장통을 겪고 있는 내게 격려해본다.

“세상의 모든 만물은 흔들리며 성숙한단다. 나에게 주어진 일에 충실하다보면, 진심은 통할 것이고 진정성은 빛날 것이다.”

젖음에 여유롭고, 흔들림에 유연할 마음을 가지고 싶어 오늘은 잠시 숨을 돌려 본다. 오랜만에 맑아진 하늘을 올려다본다. 며칠의 비에, 며칠의 바람에, 고단해진 우리의 마음을 찬찬히 만져본다. 4,5월이 오면 온세상 봄꽃들이 앞다퉈 폭죽을 터트릴 것이다. 길고긴 겨울을 아프게 통과했으므로 이제 봄을 맞이할 차례다.

세상의 모든 젖고 흔들리는 고단한 마음을 위로합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의 좀 더 나은 내일을 응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