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신화 그림 6종 새긴 토제방울 출토
건국신화 그림 6종 새긴 토제방울 출토
  • 강현주
  • 승인 2019.03.2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 지산동 고분군서 발견
男 성기·관 쓴 남자 등 표현

대가야 지배계층 무덤이 모인 경북 고령 지산동고분군(사적 제79호) 아이 무덤에서 가야 건국설화 그림을 새긴 것으로 추정되는 토제방울이 나왔다.


 문헌으로 전하는 고대 건국설화를 시각화한 유물이 발견되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구지봉에서 가야 시조가 탄생했다는 이야기가 경남 김해를 중심지로 삼은 금관가야뿐만 아니라 대가야에서도 전래했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매우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대동문화재연구원(원장 조영현)은 고령 지산동 고분군 발굴조사 결과 5세기 후반에 조성한 것으로 보이는 소형 석곽묘(石槨墓·돌덧널무덤)에서 지름이 약 5㎝인 흙으로 만든 방울을 찾았다고 20일 밝혔다.


 토제방울 외에도 소형 토기 6점, 쇠낫 1점, 화살촉 3점, 곡옥 1점, 두개골 조각과 치아가 출토됐다.
 무엇보다 이목을 끄는 유물인 토제방울에는 그림 6개가 있다. 선은 가늘고 깊지 않아 육안으로는 식별이 어렵고, 현미경으로 봐야 확인이 가능하다.
 대동문화재연구원은 토제방울 그림이 '삼국유사' 가락국기(駕洛國記)에 나오는 수로왕 건국설화와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토제방울 그림은 설화에 등장하는 구지봉 혹은 산봉우리로 짐작되는 남성 성기와 거북 등껍데기, 관을 쓴 남자, 춤을 추는 여자, 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를 표현했다.


 배성혁 대동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장은 "남성 성기는 가야 건국설화 속 여신 정견모주가 노닐던 고령 인근 가야산 상아덤을 표시한 것으로 생각 한다"며 "구지가 연구자 중에는 거북 머리를 수로, 우두머리, 남근, 구지봉으로 해석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