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와 첼로가 선사하는 파격 퍼포먼스
기타와 첼로가 선사하는 파격 퍼포먼스
  • 강현주
  • 승인 2019.03.2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결성 '모차르트 히어로즈' 첫 내한 공연
클래식+록·영화음악 결합…내달 19일 현대예술관
 다음달 19일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공연을 펼치는 '모차르트 히어로즈'.
 다음달 19일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공연을 펼치는 '모차르트 히어로즈'.

첼로와 기타 두 악기만으로 모든 장르의 음악을 연주하는 '모차르트 히어로즈(Mozart Heroes)' 그룹이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다음달 19일 오후 8시 현대예술관 대공연장 무대에서 만날 수 있다.


'크로스오버계의 괴짜 영웅'으로 불리는 '모차르트 히어로즈'는 기타리스트 '필 지홀저'와 첼리스트 '크리스 크랩스'로 구성된 듀오다.
베를린 음악원에서 클래식을 전공하고 줄곧 서사적인 곡들을 작업해오던 두 사람은 역동적인 무대 음악으로 방향을 전환한 후, 2015년 '모차르트 히어로즈'로 다시 태어났다.


'모차르트 히어로즈'는 기타가 흔들리고 첼로의 활이 찢어질 정도의 파격적이면서도 과감한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On Fire'라는 부제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서는 낭만적인 클래식에 록과 서사적인 영화음악을 결합시켜 강렬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모차르트의 '심포니 40번 사단조', 발레곡 '백조의 호수', 비발디의 '사계' 중 여름 3악장 등 클래식 곡부터 '다빈치 코드' '글래디에이터' 등 영화 OST, 그룹 퀸의 'Who wants to live forever', 마이클 잭슨의 '빌리 진' 등 팝송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들려준다.


현대예술관 공연기획 담당자는 "클래식에서 헤비메탈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는 이들의 파격 연주는 쉽게 잊지 못할 깊은 인상으로 남을 것"이라고 전했다. 입장료 R석 77,000원, A석 55,000원, B석 33,000원. 문의 1522-3331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