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측근 비리 의혹 경찰수사 거센 후폭풍
김기현 측근 비리 의혹 경찰수사 거센 후폭풍
  • 최성환
  • 승인 2019.04.10 23: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서실장·동생 등 줄줄이 무혐의
김 前 시장 직접나서 억울함 호소
황운하-송철호 커넥션 의혹 제기
검찰에 공작수사 진상 규명 요구
한국당 시당도 與 특검 수용 촉구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1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측근 비리 의혹 수사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의 권력형 공작수사 게이트 진상 규명과 파면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10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측근 비리 의혹 수사에 대한 검찰의 무혐의 처분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의 권력형 공작수사 게이트 진상 규명과 파면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지방경찰청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코앞에 두고 벌인 당시 김기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의혹 수사가 거센 후폭풍을 만났다.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과 시청 국장이 지난달 검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은데 이어 지난 9일에는 김 전 시장의 동생까지 '무혐의' 결정을 받으면서 경찰의 수사가 무리였음이 드러나자 자유한국당이 법적 조치와 함께 전방위 반격에 나섰다.

이번엔 경찰 수사의 여파로 선거에서 패배해 정치적 뇌상을 입은 김 전 시장이 직접 나서서 억울함을 호소하며 검찰에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김 전 시장은 10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자신의 측근에 대한 경찰 수사를 '황운하게이트'로 규정하고 황 전 울산경찰청장에 대해서는 "김기현 죽이기에 동원된 현 정권의 하수인"이라고 비난했다.
김 전 시장의 이날 회견에는 자유한국당 울산시당 6·13 진상조사단 김영길 단장과 박기성 부단장, 천기옥 시의원, 김영중 시당 사무처장 등이 함께 했다.

김 전 시장은 회견에서 "황운하가 주도한 공작수사의 흑막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면서 황운하 청장을 중심으로 한 수사팀과 송철호 시장에 이어 현 정권 권력 핵심부에까지 의혹의 시선을 보냈다.
김 전 시장은 구체적으로 "검찰은 황운하, 건설업자 김흥태, S수사관 등 3인이 어떤 밀실 거래를 했는지, 이 과정에 여당 측 인사가 개입한 것인지, 송철호 당시 후보는 어떻게 얼마나 개입했는지 여부를 반드시 밝혀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더 큰 핵심은 얼마 전 김태우 전 청와대수사관의 폭로에서 나온 조국 민정수석과 황운하 간의 커넥션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라면서 "문재인 정권 차원에서 공권력이 노골적으로 개입한 이번 사건에 더 큰 배후가 있다고 볼 수밖에 없는 합리적 의심이 세간의 지배적인 여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에 대해 "즉각 파면해야 한다"면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는 수사대상자가 범죄수사를 하는 경찰의 고위간부로 재직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제기됐던 송철호 당시 시장후보와 황 청장의 만남을 언급하며 "그 만남에서 어떤 말을 주고받았는지 많은 시민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며 "송 후보는 선거 처음부터 끝까지 마치 저와 제 측근이 엄청난 비리를 저지른 것처럼 지속적으로 네거티브해 당선됐다"고 비난했다.
김 전 시장은 또 송 시장에 대해 "이제 검찰의 무혐의 결정이 발표된 이 시점에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이 어떠한 지 시민들에게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작년 지방선거가 임박한 시점에 경찰이 구속영장까지 청구하면서 중죄인으로 만들었고, 더불어민주당과 송철호 시장 후보 등이 허위사실을 근거로 네거티브 선거를 벌였다"면서 "그러더니 선거를 다 마친 후 이제 와서 무혐의라고 한다. 이렇게 해도 되는 거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수사권이라는 공권력을 자진 자가 이 공권력을 사적으로 악용해 '아니면 말고 식'으로 칼춤을 순 이 사안을 적당히 뭉개고 넘어가서는 안 된다"며 "황운하와 일부 정치경찰은 자신들이 몸담고 있는 경찰의 명예를 더럽혔고, 시민들을 속이고 선거 결과를 도둑질했다"고 비난의 날을 세웠다.

김 전 시장은 검찰에 대해 "민주주의의 생명과도 같은 선거의 공정성을 철저히 유린한 '황운하 권력형 공작수사 게이트'의 진상을 철저히 수사해 조속히 밝혀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황 청장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울산시당 6·13 지방선거 진상조사단은 "앞으로 검찰의 수사를 지켜보면서 미진하다고 판단될 땐 당 차원의 추가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며 "황운하 특검카드는 여전히 유효하며 여당인 민주당은 이를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