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차기 총장 선출 방식 놓고 내홍 확산
UNIST, 차기 총장 선출 방식 놓고 내홍 확산
  • 김미영
  • 승인 2019.04.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본부측 7명 구성 총추위 제안
이사회 3 평의회 1 장관 1 외부 2
교직원·학생 "일방적 통보" 반발
16일 대학평의회서 향후 대책논의

유니스트(UNIST·울산과학기술원)가 오는 9월 총장 선출을 앞두고 내홍으로 치닫고 있다. 대학 본부가 최근 총장 선출 방식을 결정하자, 이와 관련 대립각을 세워왔던 대학 구성원들이 어떠한 협의 과정이나 절차없는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 "올해 개교 10주년을 앞두고 전문성·공정성·대표성을 갖는 총장을 선출하기 위해 대학 구성원 다수가 참여하는 총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하자"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에 대한 비난과 함께 대학본부의 신뢰를 져버린 행위에 대해서 문제를 삼고 있는 것이다.

유니스트에는 2009년 국립대로 개교한 울산과학기술대학교로 2015년 과학기술원으로 전환된 후 현재까지 '총장추천위원회 규정'이 없는 상태다. 총추위는 총장 후보자를 이사회에 추천하기 위해 구성되는 위원회로, 유니스트 정관은 이사회 의결을 거쳐 총추위 구성과 운영 사항 등을 규정하도록 정하고 있다.

현 총장의 임기가 2019년 9월 만료 예정으로 법률 및 정관에 따라 차기 총장 추천을 위한 총추위 규정 제정 및 총추위 구성이 필요한 상태.

이에 유니스트는 이달 총추위 규정 최종안을 마련해 대학 내부위원회 의결을 거친 뒤, 늦어도 다음 달 초까지 이사회에서 총추위 규정을 제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6월에 제4대 총장 후보자 공모와 발굴 추천을 받아 서류 심사, 면접, 인사 검증 등을 거쳐 9월께 신임 총장을 선임한다는 방침이다.

유니스트는 이와 관련 지난 11일 공청회를 갖고 위원 7명으로 구성된 총추위 방안을 제시했다. 7명은 이사회 선출 3명, 교수·직원·학생으로 구성된 대학평의회 선출 1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추천 1명, 이사회와 대학평의회가 각각 추천하는 외부인사 2명 등이다.

하지만 이같은 대학 본부의 총추위 규정안에 대해 교수와 직원, 학생 등 대학구성원들은 반발하고 있다.

무엇보다 개교 10주년인 유니스트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시대의 흐름에 부응하는 리더 선출이라는 과제 앞에서, 대학 측이 학내 구성원에 대한 의견수렴 및 협의과정 없이 공청회를 형식적으로 개최하는 등 일방적 총장 선출이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난해 유니스트 교수·직원·학생들은 총장선출규정안제정위원회(위원장 나명수 교수·이하 제정위)를 결성하고 유니스트 총장 추천의 목적과 원칙에 맞는 총추위 규정을 제안해 왔다. 유니스트의 총장후보 발굴, 평가, 추천 전 과정에 주요 구성원의 참여 및 평가 보장을 통해 대표성 있는 총장 선출을 하기 위해서다.

제정위의 제안안은 제안안은 총추위를 교원·직원·학생 등 유니스트 구성원과 지역사회 인사로 범위를 넓혀 17명을 구성하고 발굴·검증·정책평가 등 다단계 평가를 단순화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이날 공청회에서 발표된 대학본부의 총추위 규정에는 제정위의 요구가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며 제정위는 거세게 비난했다. 독단적이고 일방적 통보로 대학의 미래를 책임질 총장 선출이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대학과 과학기술정통부가 서로 권한과 책임을 떠넘기며 제정위를 기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제정위원장은 "그동안 대학 본부가 결정한 총추위 규정에 대해 학내 여론 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았는데도, 대학 측은 이를 실시한 것처럼 거짓말하고 있다"며 "구성원과 어떠한 협의 과정을 밟지 않은 상태에서 허위 사실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행태가 신뢰를 깨뜨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학의 일방적인 총추위 규정 제정에 절대 반대하며 구성원들의 제안이 반영되지 않을 시 총장 선출 과정 참여를 보이콧하는 것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정위는 오는 16일 열리는 대학평의회에서 대학의 총추위 규정안에 대한 입장과 향후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9월 29일 임기 만료를 앞둔 정무영 현 유니스트 총장은 연임에 도전할 의사를 비공식으로 내비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영기자 myidaho@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