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형사기동대 활약에 유흥가 범죄 급감
울산 형사기동대 활약에 유흥가 범죄 급감
  • 조홍래
  • 승인 2019.04.1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구 삼산동·중구 성남동 배치
한달여간 수배자 11명 등 검거도

울산지방경찰청은 유흥업소 밀집지역에 형사기동대를 배치된 이후 한 달간 범죄 발생이 크게 줄어들었다고 14일 밝혔다.

울산경찰청 형사기동대는 강력사건과 집단폭력 등 주요 범죄 예방과 신속 대응을 위해 지난달 7일 출범했다.
 

이후 지역 유흥업소 밀집지역인 '남구 삼산동'과 '중구 성남동' 일대에 집중적으로 배치돼 활동하고 있다.

그 결과 형사기동대가 배치된 지역에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대 범죄 발생률이 크게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남구 삼산동은 147건에서 113건으로 34건(23.1%), 중구 성남동은 46건에서 11건으로 35건(76.1%) 각각 줄었다.

같은 기간 울산 전체 5대 범죄가 904건에서 807건으로 10.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형사기동대가 중점 활동한 두 지역은 큰 폭으로 줄었다.

이 기간 형사기동대는 9차례에 걸쳐 3,3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빈집털이범 A(34)씨 등 수배자 11명과 무면허 운전자 1명을 검거하는 성과를 냈다.

또 울주군 작천정과 남구 궁거랑 벚꽃축제장에 배치돼 노약자 대상 봉사, 범죄 예방 차원 공·폐가 수색 활동을 했다.

형사기동대는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운영되는 강·절도 집중 검거기간에도 적극적인 형사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형사기동대는 3개 제대, 12개 팀, 92명으로 꾸려져 있으며 차량·테이저건·형사 조끼 등 각종 장비를 갖췄다. '지리적프로파일링시스템(Geo-Pros)' '범죄예방진단팀(CPO)' 등 부서별 협업을 통한 범죄분석 결과를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대원들은 사복이나 형사 조끼를 착용하고 테이저건과 수갑 등을 휴대한다.  조홍래기자 usjhr@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