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곡박물관 개관 10돌 '시민과 열린 소통'
대곡박물관 개관 10돌 '시민과 열린 소통'
  • 강현주
  • 승인 2019.04.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4일 개관일 맞춰 특별전
'태화강 100리길에서 만난…'
8월 '울산 정체성' 학술대회
12월까지 태화강유역 탐방 등
온·오프라인 교육·문화 행사
울산대곡박물관이 올 한 해 '대곡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사업'을 다채롭게 마련한다. 사진은 지난 문화행사 참가자들의 모습.
울산대곡박물관이 올 한 해 '대곡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사업'을 다채롭게 마련한다. 사진은 지난 문화행사 참가자들의 모습.

 

올해 개관 10주년을 맞은 울산대곡박물관(관장 신형석)이 지난 성과와 향후 역할을 모색하는 '대곡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사업'을 다채롭게 마련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태화강 상류 대곡천 유역에 울산 시민의 식수원인 대곡댐 건설과정 중 1999년부터 2004년까지 진행된 편입부지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1만3,000여 점의 유물을 전시·보관하기 위해 대곡댐 아래(울산시 울주군 서하천전로 257)에 2009년 6월 24일 개관했다.


 대곡박물관은 대곡댐 편입부지 발굴 성과와 댐 수몰로 인한 이주민의 이야기를 비롯한 대곡천(大谷川) 유역의 역사 문화를 설명하고, 나아가 서부 울산지역 '언양문화권'의 역사 문화까지 폭넓게 다루고 있는 전문 박물관이기도 하다.
 

울산대곡박물관 전경.
울산대곡박물관 전경.


 대곡박물관은 오는 6월 24일 10주년 개관일에 맞춰 울산의 젖줄이자 역사의 길인 태화강을 오고갔던 사람들에 관한 특별전을 개막한다고 밝혔다.
 특별전은 '태화강 100리 길에서 만난 울산 역사'를 주제로 태화강 100리 길을 따라 형성된 수많은 역사 문화의 흔적을 돌아보고, 극복과 염원의 장으로서 태화강이 지닌 인문학적 가치를 되새겨 본다.


 오는 8월 30일에는 '대외교류를 통해 본 울산'를 주제로 교류사의 관점에서 울산의 정체성을 살펴보는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선사시대부터 근대에 이르기까지 울산의 대외교류에 관한 내용으로, 5명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울산 역사를 좀 더 폭넓게 알아본다.
 학술회의의 결과를 정리한 단행본은 연말에 발간할 예정이다.


 또한 일반 시민에게 개관 10주년을 알리는 다양한 교육·문화행사를 기획 운영 중이다. 
 '태화강 유역 역사문화 알기'는 매월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태화강 100리 길 주변 역사문화를 살펴보는 행사로 오는 12월까지 계속된다. 


 이외에도 5월 '박물관·미술관 주간'과 여름방학에는 사진 촬영, 북아트 등 행사를 기획해 시민과의 온·오프라인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고, 상설전시실은 유물 교체 전시를 통해 새로운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매일 2명의 도슨트(전시해설봉사자)가 박물관에 상주하며 관람객에게 수준 높은 전시해설도 제공한다.


 한편 대곡박물관은 지난해 2월 문화체육관광부의 전국 공립박물관 평가에서 인증박물관으로 선정됐으며, 문화 소외지역인 서부 울산권에서 거점 박물관으로 주민들의 문화 알리미이자 평생교육기관을 담당해 왔다.


 울산대곡박물관 관계자는 "그동안 대곡박물관에 애정을 보내주시고 성원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올해도 다채로운 행사를 많이 마련해 더 친절한 박물관으로 이용객을 맞이할 계획"이라며 "박물관으로 자주 오셔서 울산 역사를 이해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유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