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울산시 공예업체 15곳 지정
올해 울산시 공예업체 15곳 지정
  • 강현주
  • 승인 2019.04.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희 지승공예연구소 등 선정
업체당 300만원 생산장려금 지원
16일 시청 본관 상황실에서 열린 '2019년 울산시 공예업체 지정서 수여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지정서를 수여받은 공예업체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6일 시청 본관 상황실에서 열린 '2019년 울산시 공예업체 지정서 수여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지정서를 수여받은 공예업체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년 울산광역시 공예업체'로 총 15개 업체가 선정됐다.


 울산시는 16일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공예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울산광역시 공예업체 지정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지정서를 수여 받은 업체는 △김강희 지승공예연구소(종이·한지) △구교천연염색원(섬유) △그 남자의 그릇장(도자) △종이문화원 중구지회(종이·한지) △한복연구실 원앙방(섬유) △다련한지 공예(종이·한지) △대안공예(종이·한지) △민토도자기(도자) △박시아도예(도자) △배도예인(도자) △능견아공방(섬유) △한지와 그림(종이·한지) △나무의꿈(목공예) △향산요(도자) △운흥요(도자) 등 총 15개 업체다.


 이들 업체는 구·군에서 추천한 22개 업체를 대상으로 각종 공예대회 입상성적, 공예생산자 경력 및 생산능력, 지역특산품·관광 상품 개발 및 상품화, 품질인증 등에 대한 서면심사 및 현지실사를 통해 선정됐다.


 울산시는 선정업체에 대해 업체당 300만 원의 생산장려금을 지원해 전통공예 기능의 계승발전 및 우수 공예품 개발을 유도하기로 했다.
 또한 시 공예업체로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지정패도 수여했다.


 지원받은 업체는 오는 7월에 개최되는 울산시 공예품 대전에 생산제품을 출품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시는 울산공예품대전 개최, 영·호남 공예품 교류행사 개최 지원,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참가 지원 등 공예품 개발과 판로 확대에도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송철호 시장은 "공예업체는 다른 산업에 비해 기반이 열악함에도 울산시 공예문화산업을 이끌어가는 주역으로 노력해 주심에 감사드린다"며 "21세기 성장 동력 산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재능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