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재활용 등산용 지팡이 제작
양산시, 재활용 등산용 지팡이 제작
  • 이수천
  • 승인 2019.04.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산 13곳 배치

양산시가 숲가꾸기 및 가로수 가지치기 과정에서 나온 폐 나뭇가지를 재활용한 등산용 지팡이 1,000여개를 제작해 주요 등산로 입구에 비치했다.

등산용 지팡이가 있는 곳은 오봉산, 금정산, 매봉산, 신기산성, 중부산성, 증산성, 천성산 등 생활권 주변 7개 산 13곳이다. 지팡이는 이용 편의를 위해 1.2m, 1.5m 두 종류 길이로 제작했으며, 등산객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보관함 또한 폐 가로수 지주목을 재활용함으로써 폐기물 처리예산 절감은 물론 시민들의 안전한 등산을 돕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양산시 관계자는 "시민의 호응도에 따라 지팡이 추가제작 및 비치 장소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건강하고 안전한 산행을 할 수 있도록 사용 후에는 반드시 제자리에 놓고 갈 것"을 당부했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