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편의성 강화 '2019 싼타페' 출시
현대차, 편의성 강화 '2019 싼타페' 출시
  • 하주화
  • 승인 2019.05.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키 원격시동 등 기본 탑재
가솔린 2.0T 2,695∼3,269만원대

현대자동차는 15일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스마트키 원격 시동 등 기존 모델에 없던 기능을 추가한 2019년형 싼타페(사진)를 출시했다. 

2019 싼타페는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프레스티지 △인스퍼레이션 등 4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다. 최상위 인스퍼레이션 트림은 1·2열 모두 이중접합 차음(소리 차단) 유리를 사용해 조용한 실내 환경을 갖췄다. 

첨단 안전·편의사양도 대폭 강화됐다. 

우선 스마트키 원격 시동 시스템은 모든 트림에 탑재됐다. 내비게이션 정보를 바탕으로 터널 진입 약 5초 전에 자동으로 내기 순환 모드로 바뀌는 기능, 앞유리 워셔액을 작동하면 내기 순환 모드로 전환되는 기능은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기본 적용됐다. 

뒷좌석에서 잠든 탑승자를 방해하지 않도록 운전석에서 간단한 조작으로 뒷좌석 스피커만 음량을 조절할 수 있는 '후석(뒷좌석) 취침모드' 역시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기본 탑재됐다. 방향지시등을 켜면 해당 방향 차로의 후측방 영상을 계기판에 보여주는 '후측방 모니터(BVM)' 옵션은 프레스티지 트림부터 선택할 수 있다. 

가격은 가솔린 2.0T의 경우 프리미엄 2,695만 원, 익스클루시브 2,955만 원, 프레스티지 3,269만 원, 인스퍼레이션 3,595만 원 등이다. 디젤 2.0은 가솔린 2.0 가격에 255만 원(인스퍼레이션은 273만 원), 디젤 2.2는 280만 원(인스퍼레이션은 298만 원)을 더하면 된다.  하주화기자 us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