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개방 화장실 남·녀 분리 지원
중구, 개방 화장실 남·녀 분리 지원
  • 조홍래
  • 승인 2019.05.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5일까지 희망자 모집

울산 중구는 올해 연말까지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남녀공용으로 쓰이는 화장실에서 여성 등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더 쉽게 발생할 우려가 있음에 따라, 남녀화장실로 각각 분리해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하는 것이다.

지원대상은 남녀공용으로 쓰이는 개방화장실과 민간 공중화장실, 민간화장실 등이다.

이미 일반에게 개방돼 운영 중인 개방화장실, 민간 공중화장실과 달리 민간화장실은 3년간 개방화장실로 운영하는 조건으로 예산이 지원된다. 중구는 이용객이 많거나 사업 파급효과가 크다고 판단되는 1곳을 선정해 공사비의 50%(최대 1,000만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건물주는 중구청 홈페이지 모집공고문을 참고하고 지원신청서 등 관련서류를 구비, 오는 6월 15일까지 중구청 환경위생과(052-90-3722)로 제출하면 된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