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월성 노후원전 조기폐로 하라"
"고리·월성 노후원전 조기폐로 하라"
  • 최성환
  • 승인 2019.05.2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훈 민중 시당위원장 기자회견
한빛 1호기 출력 폭등 수사 촉구
민중당 울산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영광 한빛핵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자 엄중처벌과 노후원전 조기 폐로를 촉구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영광 한빛핵발전소 1호기 열출력 급증 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자 엄중처벌과 노후원전 조기 폐로를 촉구했다.

민중당 울산시당위원장인 김종훈 국회의원(동구)은 23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0일 오전 발생한 한빛 1호기의 원자로 출력 폭등 사고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또 "노후원전으로 안전을 담보할 수 없는 고리, 월성 원전은 조기폐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번 한빛 1호기 사고에 대해 "사건 발생 이후 원안위가 인지하고 현장을 방문한 이후에도 6시간 넘게 가동됐다"며 "원안위는 스스로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 조사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원자력업계와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가동률이 떨어지고 이로 인해 국민 피해를 야기한다고 주장한다"면서 "하지만 실제 국민피해를 야기하는 곳은 원전안전을 맹신하고 위법마저 정당화 해 온 업계에 있다"고 원전업계안의 안전맹신주의를 비판했다.
또 "국내 핵발전소의 절반이 넘게 밀집해 있고 활성단층의 영향으로 지진 위험지역인 울산권 핵발전소 역시 안전을 담보할 수가 없다"면서 "특히 월성 노후 핵발전소의 경우 이미 고준위 핵폐기물이 포화상태에 이르고 있어 또 다른 위협이 되고 있고, 고리 핵발전소의 경우도 철판부식과 크고 작은 사고들이 잇따라 발생해왔다"고 위험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의 상황이 울산시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고리와 월성 노후 핵발전소의 즉각적인 가동 중단과 폐로 수순에 들어갈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