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정의당 대표 울산 방문 "현대重, 물적 분할 중단해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 울산 방문 "현대重, 물적 분할 중단해야"
  • 최성환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지난 24일 울산을 찾아 본사 서울 이전과 맞물린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 중단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울산 동구 현대중공업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 피와 땀으로 성장한 현대중공업이 막중한 사회적 책임을 망각하고 재벌 경영 승계 작업에만 몰두하는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어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이 이뤄져 본사가 서울로 옮겨가면 울산공장은 부채만 남는 빈껍데기가 될 것이고, 이로 인해 노동자 고용형태나 임금수준이 더 나빠지게 될 것이라는 현대중 노조 주장은 상식적이고 당연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 "울산공장 7조500억원 달하는 부채만 남아"
이 대표는 "물적 분할 후 막대한 부채를 안게 되는 울산공장에서 아무리 이익을 많이 낸다 해도 부채를 상계하게 되면 상당 기간 적자를 면할 수가 없다"며 "계획된 분할 기준에 의하면 7조500억원에 달하는 부채가 신설 자회사인 현대중공업에 남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만약 울산공장에서 연간 1조원 이윤이 남는다고 가정해도 최소 7년 동안 부채만 갚아야 한다"며 "이런 적자 상황이 실제 진행되면 남는 돈이 없다는 핑계로 현대중공업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등이 악화하는 상황은 불을 보듯 뻔히 예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분할 계획으로 회사 이름을 바꿔 시민들이 헷갈리게 만들어 놨고, 물적 분할이 되면 기존 현대중공업은 이름을 한국조선해양으로 바꾼 뒤 본사가 서울에 있는 중간지주회사가 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인사, 노무, 경영, 영업, 핵심설계, 연구개발을 총괄하는 한국조선해양이 진짜 본사다"면서 "신설법인 현대중공업은 이름만 현대중공업일 뿐 한국조선해양의 100% 자회사로, 본사가 아닌 '울산공장'이 된다"고 덧붙였다.

# "경영승계 작업 가속·본사 이전계획"
이 대표는 또 "물적 분할이 되면 노동자 단결권 등 노동권 제약이 예상된다"며 "당장 현대중공업 노조가 신설법인으로 소속이 옮겨지면 노조 활동이나 단체협약 승계에도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앞서 수년 동안 이어진 현대중공업 구조조정 여파로 동구를 비롯한 울산지역 경제 사정은 암울한 상황에 다다랐고, 물적 분할로 고용과 임금수준이 더 떨어지게 되면 노동자 고통을 넘어 울산지역 경제 전체가 직격탄을 맞는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은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도 중단돼야 한다"며 "여러 사정을 종합해 볼 때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 계획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빌미로 경영 승계 작업 가속화와 본사 이전계획을 실천에 옮기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최성환기자 c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