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해사기구 배출가스 규제 대비 울산도 LNG벙커링사업 서둘러야
국제해사기구 배출가스 규제 대비 울산도 LNG벙커링사업 서둘러야
  • 김지혁
  • 승인 2019.05.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글로벌 에너지 항만 조성 포럼
전문가 등 150여명 참석 방안 논의
에너지 물류중심항 방향성 토론
울산시는 24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 해운·항만 관련 기관·단체·업계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항 LNG(액화천연가스) 벙커링 활성화를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시는 24일 울산 롯데호텔에서 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 해운·항만 관련 기관·단체·업계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항 LNG(액화천연가스) 벙커링 활성화를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시가 지난 24일 오후 울산롯데호텔에서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 도약을 위한 '울산 글로벌 에너지허브항 조성 포럼'을 개최했다. 해운·항만 관계자 1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관련 산업 전망을 듣고 울산항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허브항만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산업에 관한 기조강연과 주제발표, 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전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원장 김학소의 '글로벌 에너지 항만산업의 동향과 한국의 정책방향'이란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김기동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이 '울산항에서의 에너지허브항만 전망'을 발표했다. 이어 이현국 아토즈 선박컨설팅 대표가 '선박·연료의 현재와 미래', 이차수 조선해양엔지니어링협동조합 이사가 '액화천연가스(LNG)벙커링 선박과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의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토론에서는 조상래 울산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나서 전문가 4명과 함께 '동북아 에너지 물류중심항으로서의 울산'의 방향성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한편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기지는 항만 내 저장 탱크와 접안 시설을 갖추고 선박에 액화천연가스(LNG)를 공급하는 시설로, 국제해사기구(IMO)에서 2020년까지 선박에서 발생하는 황산화물 등 배출가스를 현행 3.5%에서 0.5%로 줄이는 규제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필수 기반시설로 꼽힌다. 이미 유럽의 세계적 선진 항만은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서비스를 시행중이고, 싱가포르(싱가포르항), 중국(닝보 저우산항), 일본(요코하마항)이 2020년 가동을 목표로 아시아 액화천연가스(LNG) 중심(허브)기지 구축에 나선 상황이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해운·항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 기술 고부가가치화와 울산항의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기반시설 구축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민선 7기 울산시정의 핵심사업으로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춘수 교통건설국장은 “울산항이 빠른 시일 내에 에너지 거래 및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관련 업·단체, 유관기관의 관심과 협조가 적극 필요하다"며 “울산항이 동북아 에너지중심항으로 우뚝 설수 있도록 액화천연가스(LNG) 산업 및 벙커링 사업추진에 행정적인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