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사이트 단속에 울산도 15곳 포함
성매매사이트 단속에 울산도 15곳 포함
  • 조홍래
  • 승인 2019.06.04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규모 회원 70만명 달해
광고 게시 전국 2,613개 업소 수사
이용후기 등 올린 성매수자도 포함

경찰이 회원 수 70만 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 성매매 포털사이트인 '밤의 전쟁'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선 가운데, 이 사이트로 홍보한 울산지역 성매매업소 15곳도 단속 대상에 올랐다.

4일 경찰청 생활안전국은 밤의 전쟁에 광고를 실은 성매매업소 2,613곳을 대상으로 단속 및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부터 시작된 수사는 오는 30일까지 약 한 달간 진행된다. 

경찰은 지역별 성매매 업소 서울 881곳, 경기남부 674곳, 경기북부 202곳, 인천 180곳, 대구 141곳, 대전 102곳, 충북 99곳, 충남 84곳, 경북 76곳, 광주 31곳, 부산 30곳, 전남 29곳, 제주 20곳, 울산 15곳, 경남 11곳, 전북 3곳에 대한 단속을 진행하면서 재영업 차단 조치도 할 예정이다. 업소 뿐 아니라 해당 성매매업소를 이용하거나 사이트에 후기를 남긴 회원 70만 명도 수사대상이다. 

경찰 관계자는 "업소들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통해 성매매 알선 행위를 적발할 예정"이라며 "최근 성매매업소들이 성매수 남성의 경찰 여부를 검증하기 위해 신분증, 급여 이체내용, 통화내역 등을 사전에 확인하는 경우가 많은 만큼 이번 단속에서 성매수를 한 사람들도 다수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단속은 지난달 이 사이트 운영진에 대한 수사 이후 이뤄지는 후속 조치다. 앞서 대전경찰청은 운영총책 A씨(35)와 부운영자 B씨(41)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사이트 관리자 등 3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14년 6월~2019년 5월 일본에 서버를 둔 홈페이지를 열어 2,613개 성매매업소에서 매달 30만~70만 원 상당의 대가를 받고 광고를 게시하는 수법으로 210억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