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 용암일반산단 조성사업 주민 반발
청량 용암일반산단 조성사업 주민 반발
  • 전우수
  • 승인 2019.06.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오염 가속화 등 피해 우려
345㎾규모 송전탑 이전도 반대
울산시에 승인 신청 반려 촉구
市 "심의과정서 주민의견 반영"
울주군 청량읍 신촌·용암마을 주민들은 11일 울산시청 앞에서 폐기물업체와 345㎾ 철탑이 이전되는 (가칭)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 결사반대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주군 청량읍 신촌·용암마을 주민들은 11일 울산시청 앞에서 폐기물업체와 345㎾ 철탑이 이전되는 (가칭)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 결사반대 집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지난 2012년부터 추진돼 왔던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원의 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또다시 주민반대라는 암초를 만났다.

울주군 청량읍 주민 50여 명은 11일 울산시청 광장 앞에서 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과 관련해 집회를 갖고 "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울산시가 반려 처리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용암산단을 조성하려는 부지 인근은 지금도 폐기물업체로 인한 미세먼지와 지하수 오염 등의 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용암지역에 산업단지가 조성될 경우 환경오염의 가속화 등 주민피해는 갈수록 심각해질 수밖에 없다. 산단 승인신청을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산단 조성을 위해 멀쩡한 345㎾급 송전탑을 마을과 인접한 녹지로 이전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마을주민들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면서 "주민이주 대책 없는 산업단지 조성은 결코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울산시 관계자는 "현재 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 승인 신청과 관련해 보완절차를 밟고 있는 단계며, 앞으로 심의위원회 등의 과정이 남아 있는 만큼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을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오랫동안 이전 논란이 있어온 세인고등학교 부지를 포함한 울주군 청량면 용암리 315-5번지 일원 50만㎡에 자동차·제조업 관련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지난 2012년부터 ㈜순양테크 등 울산지역 6개 자동차부품회사들이 산업단지 계획 승인을 신청했지만 울산시로부터 2012년,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행정절차 미흡 등의 이유로 반려 처분됐다가 2018년 6월 19일 울산지법의 조정권고 결정에 따라 지난해 8월 해당 업체들이 산업단지 승인을 재신청한 상태다.

울산시는 그동안 산업단지 승인신청과 관련해 관련 기관부서의 의견을 받아왔으며, 그 결과에 따라 신청업체에 오는 14일까지 '용암산업단지 관계기관 혐의의견 조치 계획'을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해 놓고 있다. 울산시는 신청업체로부터 보완 조치계획이 접수되는 대로 검토에 들어가는 한편 오는 11월께 용암일반산업단지 승인 신청에 대한 최종 심의위원회를 갖는 등의 행정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우수기자 usj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