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
여야,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
  • 조원호
  • 승인 2019.06.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운동 헌신 1세대 女운동가
김 전 대통령 곁에서 영면하길"

여야는 11일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에 일제히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민주화 운동 업적을 기렸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던 여성 지도자 이희호 여사의 삶을 깊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추모한다"며 "김 전 대통령의 동반자이자 가장 가까운 비판자로서 독재세력과 싸우는 민주화 투쟁의 동지로 매섭고 엄혹한 격정의 세월을 함께 헤쳐오셨다"고 회고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여성 지도자로서 항상 역사의 중심에 서서 끊임없이 더 좋은 세상의 등불을 밝혔던 이 여사는 대한민국의 진정한 퍼스트레이디였다"고 평하면서 "이 여사를 김 전 대통령 곁으로 떠나보내며 이 여사께서 영면하시길 기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이희호 여사는 민주주의를 위해 한 평생을 살아왔다"면서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이사, 여성문제연구회 회장 등을 맡았으며 가족법 개정 운동, 혼인신고 의무화 등 사회운동에도 헌신했다"고 추억했다.
이어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명예대회 회장 등을 맡으며 장애인 인권운동에도 힘썼다"면서 "고인께서 민주주의, 여성 그리고 장애인 인권운동을 위해 헌신했던 열정과 숭고한 뜻을 기리며 다시 한 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희호 여사님의 여성 리더적인 면모는 김 전 대통령의 인생의 반려자를 넘어 독재 속에서 국민과 역사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지켜낸 정치적 동지로 자리하셨다"며 "정치적 고난과 역경을 이겨낸 김 전 대통령님의 삶에 이희호 여사님이 계셨던 것을 국민들은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이라는 거목을 키우고 꽃피워낸 건 역사였지만 국제적 구명운동과 석방운동 등 그를 지켜낸 건 여사의 존재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애도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향후 장례 일정에서 고인의 높은 뜻을 기리고 위해 모든 예우를 다할 것이다"며 "고인의 필생의 신념이었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6·15 공동선언을 계승 실천하고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서울=조원호 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