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현대重 사태 강 건너 불구경"
"산업은행, 현대重 사태 강 건너 불구경"
  • 조원호
  • 승인 2019.06.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훈 의원, 서면질의 비판

민중당 김종훈 의원(울산 동구·사진)은 11일 "산업은행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에 대해 당사자가 아닌 척 처신하면서 강 건너 불구경 하듯 했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을 결의한 지난달 31일 산업은행에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과 본사의 서울 이전이 국가 균형발전에 어긋나는 것이 아닌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가 여러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못함으로써 경제 민주주의 원칙을 위배하는 것이 아닌지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이 대주주의 지배권 강화에 악용될 가능성은 없는지 등을 서면 질의했다.
이에 산업은행은 이날 김 의원실에 제출한 답변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경영상 판단할 문제여서 답변하기에 적절하지 않고 △주주가 아니어서 답변하기 곤란하다 △경영권 강화 의혹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나 구조가 없는 상황에서 답변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 같은 답변에 김 의원 "이 같은 회피성 답변은 무책임 하다"며 "특히, 많은 전문가들이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이 경영권 강화와 연계되어 있다고 분석하는 현실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가 없다는 산업은행의 인식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 번의 현대중공업 물적 분할은 국가 균형발전 원칙, 경제민주주의 원칙에 어긋나고 재벌 체제를 강화시켜준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고 전제하면서 "앞으로 국회 활동을 통해 산업은행이 왜 현대중공업의 물적 분할에 동의했는지, 산업은행이 국책은행으로서 역할을 다했는지 따져 묻겠다"고 밝혔다.  서울=조원호기자 uscw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