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출신 최준, 사상 첫 결승행 축포 쐈다
울산 출신 최준, 사상 첫 결승행 축포 쐈다
  • 조홍래
  • 승인 2019.06.12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인 패스 오른발 슈팅 성공
U-20 월드컵 에콰도르에 1-0
16일 새벽 우크라이나와 결승

한국 U-20 축구대표팀의 역대 첫 결승 진출에는 울산 출신 최준(연세대)이 있었다. 


 최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에서 '황금 오른발'로 결승골을 터트려 승리로 이끌었다.
 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역대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태극전사들의 재치와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승리였다.

# 옥동초-학성중-현대고 거쳐 연대로
정정용 감독은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한 가운데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고 정호진(고려대)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긴 3-5-2 전술을 가동했다.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로 스리백을 꾸리고 좌우윙백에 최준(연세대)과 주장 황태현(안산)이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는 이광연(강원)이 조별리그부터 6경기째 출격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막내' 이강인과 '대학생' 최준의 재치 만점 세트피스였다.


 에콰도르 진영 중원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에콰도르 선수들이 진영을 제대로 갖추기 직전 이강인이 재빠르게 빠른 땅볼 패스를 찔러줬고, 최준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 고교때 공격수 활약하다 수비수 전향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찌른 이강인의 센스와 왼쪽 측면 수비자원이지만 오른발을 쓰는 최준의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득점 장면이었다.


 최준의 선제골은 경기가 한국의 1-0 승리로 끝나면서 결승골이 됐다.
 이날 최준은 이번 대회 두 번째 공격포인트(1골 1도움)를 기록,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결승 진출에 일등공신이 됐다.


 울산 옥동초와 학성중, 현대고를 거친 최준은 원래 고등학교 시절 주로 측면 공격수로 활약했다.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문전을 위협하는 플레이가 강점이어서 당시 '치타'라는 별명도 얻었다.
 당시 현 정정용호 주전 최전방 공격수 오세훈(20·아산)과 함께 고교 무대를 평정했다.

# 고교시절 '치타' 빠른 스피드 강점
최준은 연세대 진학 후 측면 수비수로 전향했다.
 대표팀에서는 왼쪽 측면 수비수로 활약하고 있지만, 연세대에서 주 포지션은 오른쪽 측면 수비수로 뛰고 있다.


 즉 양쪽 풀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공격수 출신으로 공격 가담 능력이 뛰어나고, 오른발을 잘 사용한다.
 최준은 지난해 4월 수원 JS컵을 통해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19 대표팀에 승선한 뒤 툴롱컵과 같은 해 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챔피언십에서 한국의 U-20 월드컵 출전권 획득에 앞장섰다.


 최준은 이번 대회에서도 동기인 오세훈과 '찰떡 호흡'을 과시해왔다.
 오른발잡이임에도 왼쪽에서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리는 '크로스 전문'인 최준이 왼쪽 측면을 빠르게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려주면 오세훈이 해결하는 방식이었다.
 최준-오세훈 조합은 5일 같은 곳에서 열린 일본과 16강전에서 빛을 발했다.


# 동기 오세훈과 찰떡호흡 16강서도 빛나
당시 최준은 후반 39분 정교한 크로스를 띄웠고, 오세훈에 헤딩골로 연결하면서 둘이 나란히 1-0 승리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한국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치경기장에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펼치게 됐다.   조홍래기자 usjhr@ulsanpress.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