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인력 양성·연구개발 투자 시급"
"미래차 인력 양성·연구개발 투자 시급"
  • 하주화
  • 승인 2019.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상의, 車산업 변화대응토론회
내연기관 → 수소·자율주행 급변
지역 지속가능 성장기반 구축 강조
기업·지자체·정부 공동협력 지원
부품사 사업 전환·재교육 등 제안
울산상공회의소는 11일 울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기업체 임직원 및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부품업체 대응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상공회의소는 11일 울산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기업체 임직원 및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부품업체 대응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울산 자동차산업의 지속가능 성장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전기동력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전문인력의 양성과 연구개발 투자가 시급하다는 전문가 진단이 나왔다. 

울산상공회의소(회장 전영도)는 11일 울산롯데호텔에서 기업체 임직원 및 학계, 시민단체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산업 환경변화와 부품업체 대응방안'이란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미래자동차 시대로 급변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현주소를 진단하고 미래성장을 위한 혁신 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 자동차 산업 불확실성·복잡성 증가에
'미래차 산업 동향과 울산 부품업계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발제에 나선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전문인력과 연구개발 투자가 경쟁국에 비해 부족한 우리 자동차업계는 내연기관 시대의 모방을 통한 적은 연구개발 투자와 인력으로 높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전기동력 자율주행자동차로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새로운 인력, 기술, 공정과 판매망 구축을 위한 대규모 투자와 복잡성 증가에 따른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올 상반기 국내 완성차업계의 세계시장 판매가 감소했으며 1차 부품협력업체들의 매출 감소와 함께 평균 영업이익률이 평균 2%를 밑돌고 있어 중소부품업체들이 경영위기로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일의 자동차산업 엔지니어 수는 2017년에 11만 4,000명을 상회해 실질적으로 우리의 3배 이상으로 판단되며, 연간 연구개발 투자액은 49조 원으로 우리의 6배를 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새로운 이동수단에 대한 투자 증가와 부품산업 구조의 빠른 변화 등으로 기계부품 비중은 감소하고 있는 반면 전기전자부품 비중 증가로 새로운 기술부품과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늘어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울산 자동차산업의 지속 가능 성장기반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전기동력 자율주행 자동차 관련 인력의 양성과 기존 인력의 재교육훈련이 선행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업 간 공동연구개발, 지자체와 중앙정부의 종합적인 지원을 통한 관련 하부구조의 구축, 내연기관자동차 부품업체의 사업전환, 창업 촉진, 미래차 관련 정보 및 해외시장 진출 정보 지원,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모델 개발 지원 등도 동시에 요구된다"고 제언했다. 

# 지역 맞춤 장기 비전 마련 한 목소리
주제발표에 이어 양순용 울산대학교 기계자동차공학부 교수의 사회로 패널토론이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류종남 울산광역시 자동차조선산업 과장, 윤지현 울산테크노파크 자동차기술지원단 센터장,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팀장, 전은갑 한국자동차부품소재산업기술연구조합 기술협력실장이 참여해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류종남 울산광역시 자동차조선산업 과장은 "울산시는 지역 자동차 부품기업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 현 실태를 조사·분석해 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맞춤형 지원 대책과 울산의 자동차산업이 나아가야 할 미래 비전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윤지현 울산테크노파크 자동차기술지원단 센터장은" 환경 규제 강화와 차세대 기술의 확보는 자동차 산업의 생존의 문제임에 따라 친환경차 관련 기술력 확보와 장기적으로는 자율주행차와 모빌리티 서비스 관련 기술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구영모 자동차부품연구원 팀장은 "국내 수소전기차 부품업체가 수소전기차 기술 확보에는 성공했지만 양산기술 및 가격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하면 세계 시장에서 도태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를 막기 위해서는 국내 수소전기차 보급대수 증가와 함께 양산기술 확보와 설비투자를 통한 시장 경쟁력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은갑 한국자동차부품소재산업기술연구조합 기술협력실장은 "미래차에 대한 기술요구는 부품업체 단독으로 추진하기 어려우므로 기업과 기업 간 협력은 물론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요구되며 이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적 지원방안 마련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토론회에 앞서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세계자동차 시장은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친환경차, 자율주행차까지 다양성과 융합성이 커지면서 새로운 생산체계로의 전환이 불가피하다"며 "이에 내연기관 부품업체들은 기존 시장 축소를 극복할 체질 개선 노력과 친환경차 중심의 산업전환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때이며, 오늘 토론회가 울산 자동차부품업체들이 친환경차 전환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주화기자 us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