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사회적기업 금융지원 '지방은행 1위'
BNK, 사회적기업 금융지원 '지방은행 1위'
  • 하주화
  • 승인 2019.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상반기 실적평가결과
대출 124억여원 평균치 3배 육박
합산지원금 6개銀 총액 60% 달해

BNK경남은행이 지방은행 가운데 사회적금융 지원에 가장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금융위원회(위원장 최종구)가 발표한 '상반기 금융 공급 실적 평가 및 기관별 추진 현황 점검(2019년 6월 20일 기준)'에서 지방은행 1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상반기 금융 공급 실적 평가 및 기관별 추진 현황 점검은 최근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사회적금융 지원과 관련,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대출 △출자 △기부/후원 △제품구매 △컨설팅/행사 개최 등 지원금액을 종합적으로 조사했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사회적기업ㆍ협동조합ㆍ마을기업ㆍ자활기업 등 취약계층에게 사회서비스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운영되는 기업이나 조직을 일컫는다. 

BNK경남은행은 상반기 금융 공급 실적 평가 및 기관별 추진 현황 점검 항목 가운데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한 기업대출 부문에서 두각을 보였다.

은행 자체적으로 사회적금융운영위원회 조직ㆍ운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에 적극적으로 금융 지원한 결과,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한 BNK경남은행의 기업대출은 시중은행에 버금가는 수준인 124억 3,500 만원으로 지방은행 평균인 34억 650만 원 보다 365.03%나 높았다. 기업대출ㆍ출자ㆍ기부/후원ㆍ제품구매ㆍ컨설팅/행사 개최 등을 합산한 지원금액은 124억 7,600만 원으로 6개 지방은행 지원금액 209억 400만 원의 59.7%에 달했다.

현재 BNK경남은행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차원에서 클러스터기업대출 등 관련 상품을 활발히 운영 중이다. 경남미래 50년 핵심전략산업과 울산광역시 주력산업 관련 기업을 지원 대상으로 하는 클러스터기업대출은 사회공헌실적(사회적기업ㆍ장애인고용기업ㆍ창업 및 여성 경영인 등)을 비롯해 기업의 기술력과 재무 안정성을 고려, 금리를 대폭 우대하고 있다.  하주화기자 us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