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자동차세 납기 내 징수율 79% '역대 최고'
중구, 자동차세 납기 내 징수율 79% '역대 최고'
  • 조홍래
  • 승인 2019.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9억 중 54억 납부 전년비 0.5%↑
아파트 전단지 부착 등 홍보 강화
복지·문화 등 예산 적기 사용 의의

울산 중구의 올해 제1기분 자동차세 납기 내 징수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구는 지난 6월에 부과한 자동차세 전체 6만6,343건의 69억3,900여만원 가운데 5만2,185건의 54억7,300여만원을 징수해 납기 내 징수율 78.9%를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78.4% 보다도 0.5% 상당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울산 지역 내 중구를 포함한 5개 구·군의 자동차세 납기 내 징수율은 76.5%로 중구보다 2.4%가량 낮아 중구가 최고 징수율을 보였다.

중구는 납기 내 징수액에 1월과 3월 연납 자동차세를 포함할 경우 전체 126억원 상당을 징수한 것으로 집계, 올해 자동차세 세입 목표액 199억원의 63.3%를 달성하는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세금의 납기 내 징수율이 높다는 것은 지자체가 복지·문화·사회간접자본 등 예산에 사용할 재원을 적기에 확보할 수 있게 되는 것이어서 의미가 크다.

당초 중구는 올해 부동산 거래부진, 조선업 경기부진 등으로 울산지역이 전반적으로 경기침체에 빠진데다, 특히 중구는 도·소매업과 음식업 등 상업에 종사하는 주민이 많아 납기 내 징수율이 저조할 것으로 우려됐었다.

이에 징수율을 높이고자 아파트 게시판을 활용한 납부홍보 전단지 부착을 확대하고, 구내방송, 체납 방지를 위한 문자전송 등을 통해 중구민들의 납세의식을 고취시켰다.

또 맞벌이 부부 및 근로자를 위해 납기 마지막 날인 7월 1일 야간민원실을 운영하는 등 시책을 강화했다.


중구 관계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울산 5개 구·군 가운데 자동차세 납기 내 징수율 1위의 영광을 차지한 것은 주민들의 성실한 납부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홍보 활동으로 납기 내 징수율을 높여 안정적인 세수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홍래기자 usjh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