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케미라화학 울산에 500억 투자 2020년까지 DPAM 생상공장 건설
용산케미라화학 울산에 500억 투자 2020년까지 DPAM 생상공장 건설
  • 김지혁
  • 승인 2019.07.1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화학·핀란드 케미라사 합작 법인
울산시, 헬싱키 현지 방문 유치 끌어내

국내 용산화학과 핀란드 케미라사가 합작해 만든 용산케미라화학이 울산 남구 부곡동 일원에 약 500억 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확정했다. 11일 울산시에 따르면 용산케미라화학은 남구 사평로 32번길에 위치한 용산화학 울산공장 내에 약 500억 원을 투자해 오는 2020년 12월까지 고분자응집제(DPAM) 생산공장을 건설키로 했다. 이 공장은 시험가동을 거쳐 2021년 1월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용산화학과 합작하는 핀란드의 케미라사는 수처리제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갖춘 글로벌 화학기업이다. 케미라사의 이번 신규투자는 지난 4월 울산시 투자유치단이 핀란드 헬싱키에 위치한 케미라사를 직접 방문해 외국인 투자 특전 지원제도와 인·허가 등 행정지원 사항 등을 구체적으로 제시해 경영진들로부터 신뢰를 확보함에 따라 이뤄졌다.


특히 최근 고분자응집제(DPAM)의 원료인 아크릴아마이드에 대한 주요 고객사의 납품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용산미쓰이화학과 가동률 저하로 고민하던 용산화학의 DAQ생산라인이 이번 합작투자로 정상가동이 가능해져 더욱 의미가 크다.

시 관계자는 “이번 용산케미라화학의 합작투자 확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기업이 정상화됨에 따라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합작투자가 국내기업과 외투기업이 상생 발전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산화학 관계자는 “이번 합작투자로 미래 성장을 위한 교두보가 마련됐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공장 건설과 운영, 최고 품질의 제품 생산을 통해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