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펜션 업주 차로 들이받은 70대 실형
옆집 펜션 업주 차로 들이받은 70대 실형
  • 전우수
  • 승인 2019.07.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 발로 차는 모습 촬영해 앙심

쓰레기를 발로 차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촬영한 데 앙심을 품고 차로 들이받아 다치게 한 7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5형사단독 이상엽 판사는 특수상해죄로 기소된 A(72)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울주군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해 8월 26일 페트병 쓰레기를 옆집 펜션을 향해 발로 차는 모습을 옆집 펜션 업주 B씨가 휴대폰으로 촬영하자 이에 차로 B씨를 들이 받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전우수기자 usjw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