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핵폐기물 임시저장소 추가 반대"
"월성 핵폐기물 임시저장소 추가 반대"
  • 정혜원
  • 승인 2019.07.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 주민회 등 15개 시민단체

울산 북구지역 시민단체들이 월성 핵폐기물 임시저장소 추가 증설을 반대하고 나섰다.
북구 주민회 등 15여 개 단체는 17일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역민은 핵발전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데 핵폐기물 처분마저 지역에게 떠넘기지 마라"면서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건설을 반대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북구 전체가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고, 북구 주민 대부분이 반경 20km 내에 거주하고 있다"면서 "북구민들이 월성 핵발전소로부터 가깝게 살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한국수력원자력은 핵발전소 부지 안에 고준위 핵쓰레기 저장시설을 증설하려고 하고,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진행 중"이라면서 "월성 핵발전소 부지내 추가 건설을 논의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사선비상계획구역 내 거주하는 모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라"고 덧붙였다.  정혜원 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