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재건축 용적률 500%로 완화 촉구
아파트 재건축 용적률 500%로 완화 촉구
  • 김미영
  • 승인 2019.07.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산현대아파트 입주민 집회

울산 남구 재건축 예정 공동주택인 삼산현대아파트 주민들이 울산시에 공동주택 재건축에 한해 용적률을 500%로 높여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960여 세대로 구성된 삼산현대아파트 입주민들은 17일 집회를 갖고 울산시에 용적률 완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아파트 재건축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용적률이 법령상 최대 한도인 500%까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울산시는 준주거지역 내 공동주택의 재건축에 한해 용적률을 350%으로 완화하는 도시계획조례 일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11일 조례안 입법 예고를 하고 이달말까지 의견 수렴 절차를 밟은 뒤 시의회에서 통과되면 시행할 예정이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