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북상…울산도 200㎜ 물폭탄
태풍 '다나스' 북상…울산도 200㎜ 물폭탄
  • 정혜원
  • 승인 2019.07.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 새벽 제주 서귀포 해상 접근
소형급이지만 강도 예측 불가능
구·군 지자체 비상대책 돌입 만전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18일 울산지역에 장맛비가 오락가락 내려 동구 주전몽돌해변이 궂은 날씨로 피서객들의 발길이 끊긴 채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18일 울산지역에 장맛비가 오락가락 내려 동구 주전몽돌해변이 궂은 날씨로 피서객들의 발길이 끊긴 채 썰렁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은경기자 usyek@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이면서 울산 지역에서도 '물폭탄'이 예상된다.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8일 오후 3시 현재 타이완 타이베이 동북동쪽 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7㎞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90hPa, 강풍반경 230㎞, 최대풍속 초속 24m의 소형급 태풍이다.


19일 오후 3시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30㎞ 부근까지 북상한 뒤 한반도로 방향을 틀어 20일 오전 3시 서귀포 서쪽 약 15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보인다.


중심기압 990hPa, 강풍반경 230㎞, 최대풍속 24m의 위력을 그대로 유지한 상태다. 이후 제주에 직접 영향을 미친 후 20일 오후 3시 전남 여수를 통해 한반도에 상륙한다.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가 한반도에 미칠 영향은 18일 밤을 지나며 태풍의 강도가 어떻게 변화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0일까지 50~150mm의 비가 내리며, 많은 곳은 200mm이상 예상했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19일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20일에는 다나스의 북상으로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다.


이에 울산의 각 구·군에서는 대풍에 대비해 비상대책에 돌입하는 등 만전을 기하고 있다.
중구는 태풍 '다나스(DANAS)'의 내습에 대비해 18일 오후 2시 재난상황실에서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했다. 각 실과·동별 기상상황에 따른 비상근무 실시, 취약지역 수방자재 전진배치, 취약시설물 점검, 하천 둔치 내 주차장 차량침수 피해예방대책 등에 관한 회의를 진행했다.


북구도 기상특보 발표 시 상황판단회의 개최 및 단계별 비상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관내에 있는 분화재 및 체육시설에 대한 안전조치와 구난시설 배치, 재해구호물자 85세트 및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36개소도 점검했다.
동구도 인명피해 우려지역 사전예찰 및 점검강화, 상습 침수 발생지 집중관리, 재난정보 신속 제공 및 대국민 행동요령 홍보화 등을 시행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