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양 악기 조화 전통음악 틀 깨는 무대
동서양 악기 조화 전통음악 틀 깨는 무대
  • 강현주
  • 승인 2019.08.0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보는 에이팜 3.에이팜 쇼케이스 아티스트

●그레이바이실버
에이팜 쇼케이스 2년 연속 선정
대자연 아름다움 감동 표현 공연

●사위
춤사위 연상 다채로운 음악 목표
삶에 지친 현대인 위로하는 선율


 

그레이바이실버
그레이바이실버

# '그레이바이실버'(Gray by Silver) 음악은 '진정성이 드러나는 순수한 음악과 예술, 처음이지만 무언가 익숙한 아름다움'이라고 표현할 수 있다.

2016년에 결성된 '그레이바이실버'는 이한빈(작곡, 피아노)과 이한율(보컬), 김태현(대금), 박예닮(드럼)이 만나 만들어진 팀이다.

이들은 삶과 음악을 회색으로, 다 함께 빚내어가는 과정을 은색으로 표현해 고통과 괴로움에서 벗어나 삶과 음악을 받아들이고자 '그레이바이실버'라는 독창적인 이름을 지었다.

그들은 "전통은 우리 민족 속에 고스란히 담겨있는 유전적인 기억과 같고, 전통 창작음악은 대중이 마음 속 익숙함에 이끌리듯 자연스레 다가오게 하는 힘이 있다"며 "음악을 통해 전통성과 예술가의 메시지가 더해져 관객에게 아름다움으로 전해질 때 가장 큰 희열을 느낀다"고 전통을 기반으로 한 창작음악을 추구하는 이유를 밝혔다.

'그레이바이실버'는 결성 이후 세 차례의 정기 공연을 통해 관객과 마주했고, 2017년 복합문화공간인 엘리펀트 스페이스에서 민족음악가 김순남 탄생 100주년 '전복된 시간을 위한 협주'를 진행했다.
지난해와 올해 '저니 투 코리안 뮤직' 쇼케이스, 올해 5월 '서울 뮤직 위크'에 선정돼 세종문화회관에서 무대를 가진 바 있다.
이들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에이팜 쇼케이스에 오른다. 2년 연속 선정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최고의 컨디션으로 좋은 무대를 보여주겠다는 각오와 함께 올해는 대자연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을 표현하는 곡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사위
사위

#'사위'(SaaWee)는 바이올리니스트 시타 최(Sita Chay)와 전통타악기 연주자 김지혜로 구성된 여성 듀오로 지난해 7월 영국에서 결성됐다.

'사위'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팀은 한국 전통 춤사위의 움직임을 연상시키는 다채로운 음악을 창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한국 전통 타악기와 바이올린, 동서양 악기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구성을 통해 강렬한 개성과 연주 능력이 담긴 '사위'만의 자작곡을 대중들에게 선보인다.

이들은 이 시대에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고통과 현상을 음악으로 표현해 지친 현대인들을 위로한다.

사위의 창작음악은 전통 악기만이 표현할 수 있는 특수성을 대중음악에 반영해 흔히 알고 있는 대중음악 혹은 전통음악의 틀을 깬다.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의 음색과 리듬으로 관객들이 전통음악을 조금 더 자연스럽고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특징을 갖고 있다.

'사위'는 창단 이후 런던, 파리, 뉴욕, 보스턴 등 다양한 도시,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호흡하면서 실험가적 정신을 키워왔다.
'사위'는 에이팜 쇼케이스에 대해 "각 예술가에게 맞는 다양한 공간과 무대를 통해 대중과 깊이 있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쇼케이스에서 만나게 될 관객과 전문가들과 소통하는 것은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위'는 현재 유럽과 미국투어 콘서트를 진행 중이며, 올해 11월 사위의 첫 번째 음반인 'New Ritual'을 발매할 예정이다.  강현주기자 uskh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