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4억 경제파급·507명 고용유발 효과
524억 경제파급·507명 고용유발 효과
  • 이수천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아리랑대축제 평가보고회
참여형 콘텐츠 확대 20대 관람↑

밀양시는 시청 소회의실에서 분야별 전문가들이 평가 분석한 제61회 밀양아리랑대축제 최종 평가보고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평가보고회에는 지난 5월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개최한 제61회 밀양아리랑대축제의 주요 성과, 발전가능성, 개선사항에 대해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문연구소에 용역을 의뢰해 문화체육관광부 지침에 따라 분야별 전문가들이 평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밀양아리랑대축제 방문객은 42만 7,000명으로 집계되었으며, 168억원의 직접 경제효과와 524억원의 경제파급효과, 507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50, 60대의 참여비율이 가장 높았던 전년에 비해 올해는 20대 관람객 참여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 눈에 띄는 변화로 평가됐다.   
올해 61회를 맞이한 밀양아리랑대축제는 3년 연속 정부지정 유망축제로서 6개 분야 42종의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만족도 조사 7점 만점에 5.6점을 받아 정부 대표 문화관광축제 평균인 5.29점을 크게 상회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민참여형 프로그램과 지역특화 콘텐츠 확대로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었다는 긍정적인 분석이 나온 반면, 축제장의 접근성과 주차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관광객의 만족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나 대표 문화관광축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고민과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날 보고회 총평에서 박일호 밀양시장은 "오늘 평가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밀양아리랑대축제는 더욱 완성도 높고 차별화된 콘텐츠 개발로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 즐기고 만족할 수 있는 문화관광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수천기자 ls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