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학생들, 새학기 극일 역사교육 강화
울산 학생들, 새학기 극일 역사교육 강화
  • 김미영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징용·위안부 문제 등 인식
시교육청, 계기교육·체험활동
교가·교훈 등 일제잔재 정리도

울산시교육청이 새학기에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초·중·고 역사교육을 강화한다.
시교육청에 따르면 초ㆍ중ㆍ고등학교 등 대다수 학교가 개학하는 다음달 초부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을 설명하는 계기교육과 동아리ㆍ캠페인 등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계기교육은 학교 교육과정에 제시되지 않은 특정 주제에 대해 이뤄지는 별도의 수업으로 학교장의 승인에 따라 이뤄지는 교육이다. 

새학기 계기수업은 광복 74주년과 한·일 갈등을 계기로 위안부 문제와 강제 징용 등 일제 식민지 치하에서 일어났던 역사적 사실에 대해 객관적인 인식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수업 방식은 지침에 의한 획일적이고 일방적인 교육이 되지 않도록 모든 학생들이 참여해 사례를 탐구하며 스스로 역사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토론과 탐구중심의 참여형 수업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최근 한일 간 문제의 출발점이 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의 배상판결이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된 일본의 잘못, 그릇된 역사 인식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역사 교육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부각됐다. 

또한, 역사탐방 등 체험활동과 학생회, 동아리 활동을 통해 학생중심으로 군국주의와 식민주의의 실상을 파헤치고, 올해 '울산교육 독립운동 100년의 빛' 사업을 통해 발굴한 결과를 반영한 공동수업자료를 제작하여 단위학교에서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동천초 동아리 '동천마을 탐사대'는 마을 환경 속 일제잔재 찾기에 나섰고, 울주명지초 '한국사동아리'는 '100년의 역사를 통해 본 일제잔재 청산의 필요성'을 연구한다.
무룡고 '역사! 날자'는 교육활동 속의 일제잔재 찾기, 울산외고 '청문회'는 친일문인을 주제로 연구활동을 진행한다. 이들 동아리는 오는  10월에 실시될 '울산교육문화예술제'에서 전시·체험 부스 운영을 통하여 그동안의 활동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은 8월 말까지 전수조사 결과에 대한 최종 분석과 함께 교육 문화 속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를 정리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는 교가를 비롯해 교훈, 교목도 포함된다.
시교육청이 지난 4월부터 친일잔재 청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전체 초·중·고교 247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울산지역 초등학교 2곳에서 정인섭, 박관수 같은 친일인사가 작사한 교가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친일교가 교체 여부는 학부모와 학생, 교사, 동창회 등 교육공동체가 의견을 모아 결정하게 된다.

노옥희 교육감은 "경제침략에 맞서 일본을 극복하는 것은 우리 미래를 스스로 만들어 나가는 제2의 항일독립운동이다"면서 "우리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새로운 도약의 주역이 되는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미영기자 myidah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