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태어난 현대重 50년, 울산과 함께
다시 태어난 현대重 50년, 울산과 함께
  • 정혜원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결합·물적분할 배경 등 설명
지역사회 이해돕기 소책자 발간

현대중공업이 회사 현황에 대한 지역 사회의 이해를 돕기 위한 소책자를 배포했다. 현대중공업이 제작 발행한 이 책자는 '다시 태어난 현대중공업 새로운 50년도 울산과 함께'라는 제목의 28페이지 분량으로 기업결합 및 물적분할에 대해 쉽게 설명하고 있다. 책자는 현재 현대중공업그룹이 추진 중인 대우조선해양과의 기업결합 필요성과 효과를 중점으로 이를 위한 물적분할의 배경 등을 게재했다.


특히 기업결합의 첫 관문인 물적분할을 둘러싼 여러 오해와 우려에 대한 사실관계를 알기 쉽게 설명했으며, 전체를 만화와 그림으로 구성해 누구라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은 회사가 위치한 동구를 중심으로 울산 지역 주요 기관에 이 책자를 배포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물적분할 후에도 현대중공업은 이전처럼 변함없이 울산에서 울산시민과 함께 하는 기업이라는 점을 알리고자 책자를 제작했다"며 “이 책자를 통해 현대중공업의 진심이 조금이나마 울산시민들에게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