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콜택시 이용요금 단일화 권고
장애인 콜택시 이용요금 단일화 권고
  • 김지혁
  • 승인 2019.08.13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신문고 “군지역 상대적 높아"

울산시민신문고위원회가 특별교통수단(장애인 및 교통약자 이용)의 이용요금 상한기준을 단일화 할 것을 권고했다. 구군별 이용요금이 달라 상대적으로 울주군 지역의 이용요금이 높은 문제점을 해소하라는 조치다. 시민신문고위는 지난 12일 제49차 시민신문고위원회 회의를 개최, 이같이 의결했다.


특별교통수단(휠체어 탑승설비 등을 장착한 차량)인 장애인 콜택시는 중증장애인 및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목적으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서 규정하고 있다. 울산시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에 관한 조례는 군 지역을 운행하는 경우 중·남·동·북구 지역을 운행하는 요금의 2배까지 받을 수 있도록 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장애인 콜택시로 동일한 거리를 이동하더라도 승·하차 지역에 따라 요금이 달라져 불합리하다는 민원이 지속해서 발생해 왔다.


울주군의 경우 비교 대상 7개 지자체 중 요금부담이 가장 높아 구군 간 요금을 단일화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시민신문고는 이러한 검토 결과를 종합해 해당 조례를 연내 개정하도록 권고했다. 김지혁기자 uskj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