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 청년 구직활동 지원 '드림카드'시행
밀양시, 청년 구직활동 지원 '드림카드'시행
  • 이수천
  • 승인 2019.08.15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55명 선정 4개월간 총 200만원

밀양시는 청년들의 취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경상남도와 함께 '경남청년구직활동수당지원사업(이하 드림카드)'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경남청년드림카드사업'은 미취업 청년의 활발한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밀양시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의 미취업청년 중 가구중위 소득이 150% 이하인 자이다. 선정기준은 가구소득, 미취업기간, 부양가족 수를 기준으로 정량평가해 9월 중에 최종 대상자가 발표된다.
 하반기 지원규모는 55명이며, 지원내용은 구직활동과 관련된 비용으로 교육비, 도서구입비, 면접활동비, 교통비, 식비 등이다. 대상자로 선정될 시, 매월 50만 원씩 4개월간 총 2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기간은 이달말이며, 신청방법은 홈페이지(http://gndreamcard.kr) 자가진단표를 활용해 신청자격 확인 후 신청할 수 있다.

 최미례 밀양시 일자리경제과장은 "관내에 취업 준비 중인 많은 청년들이 구직활동수당을 지원받아 원하는 직장에 취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남연구원 드림카드 사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1600-0949) 이수천기자 l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