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대교·염포산터널 무료 통행 나흘만에 1천명 온라인 서명 동참
울산대교·염포산터널 무료 통행 나흘만에 1천명 온라인 서명 동참
  • 정혜원
  • 승인 2019.09.1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시민단체, 10만명 목표 돌입
최대 1,800원 부과에 지역민 부담
추석 명절 연휴 우선 추진 등 촉구
市, 재정부담에 한시 시행도 난색

울산 동구 지역 시민단체가 울산대교와 염포산 터널 통행료 전면 무료화를 위한 온라인 서명 운동에 돌입했다.

10일 동구 사랑회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울산대교·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나흘 째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1,000여 명이 동참했다.

이들은 울산시민 전체 대상으로 10만명을 서명 목표 인원으로 잡고 있으며, 앞으로 오프라인도 병행할 예정이여서 서명 인원이 더욱 늘 것으로 내다봤다.

당초 이들이 요구했던 추석연휴기간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통행료 무료화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게 됐다.

울산시는 막대한 재정적 부담을 이유로 명절기간 한시적 무료화를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해당 관계자는 "연휴기간 무료화를 진행할 시 3억 이상이 투입된다. 올해 명절기간 무료화를 진행하면 앞으로 지속적으로 이 기간 무료화를 진행해야 하는데, 장기적으로 고려해본다면 힘들다"고 전했다.

이어 "염포산 터널 운행료를 감액하면서 매년 22억 원이 더 투입되는 상황이다. 앞으로 물가도 상승하기 되면 재정적으로 통행료 부담은 더 커지게 된다"면서 "25년이나 민자로 운영되기 때문에 전면 무료화 등을 고려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동구사랑회는 5일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대교 염포산터널 통행료 전면 무료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이들은 우선적으로 추석연휴기간에 울산대교와 염포산터널 통행료를 무료로 해달라고 요구했으며, 2차로 지역주민에 대한 통행료 감면, 출·퇴근 시간대 할인 등을 시행해 최종적으로 전면 무료화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직장이나 학교 개인업무 등으로 타 구를 방문할 때마다 최대 1,800원의 통행료를 내야 해 동구민의 일상생활과 지역발전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면서 "꽃바위 부근 대부분의 원룸이 비어있는데, 대교 통행료 탓에 세입자 구하기 어렵고, 외지에서 동구를 찾는 관광객들도 통행료를 부담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또 "명절기간 타지는 통행료 무료를 추진하는 곳도 많은데 울산은 한번도 실행된 적이 없다"며 "주민 부담을 덜어주는 통행료 정책수립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정혜원기자 usjh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