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역 광역전철 수요예측 주중 결과 나올듯
송정역 광역전철 수요예측 주중 결과 나올듯
  • 정혜원
  • 승인 2019.09.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연장운행 객관적 근거 마련
국토·기재부 등에 제시 협의 추진
사업비 충당도 기존 예산 조정 가능

오는 2021년 동해남부선 복선전철이 개통되는 가운데 울산시가 북구 송정역(가칭) 광역전철 연장 타당성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16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시비 2,000만 원을 들여 송정역(가칭) 이용 수요예측에 대한 용역을 의뢰했으며, 이번 주 중으로 해당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시는 송정역 인근에 대규모 아파트가 개발되는 등 인구가 급속도로 늘고 있기 때문에 이용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번 결과를 통해 광역전철 연장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요예측 조사는 울산시 입장에 대한 객관적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사항"이라면서 "이 자료를 통해 국토부, 철도시설공단, 기재부 등 관계기관들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철도시설공단 측은 이와 관련된 사업비를 울산시에서 선제적으로 마련해야 운행 연장을 검토해볼 수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또 오는 2021년 6월 개통되기 이전까지 역사 증설, 각종 운행 시스템 등을 설치하는데 최소 1년 이상 걸릴 것으로 여겨 시간적 여유도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시는 울산, 포항 간 철도운행 관련 기확보된 예산을 통해 사업비를 마련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동해선 송정역(가칭) 연장운행·철도개선 사업비로 약 70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울산, 포항 간 철도운행 관련 확보된 예산 약 2조 6,000억 원에 대해 총 사업비를 조정해 마련하면 된다"면서 "사업비가 가용범위 안에 들기 때문에 따로 국회의 승인을 받을 필요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 사업비 조정 시, 시비 투입 여부와 관련해서는 추후 관계 기관들과 조정해야 하는 사항인데, 총 사업비 지침 규정상 시에서는 100% 국비 사업으로 보고 있다"면서 "사업비 확보 이전에 국토부, 기재부에서 운행 연장을 승인해줘야 논의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 북구 송정역(가칭) 광역전철 연장운행 추진위원회는 지난 3월부터 약 2개월간 송정역 광역전철 연장운행을 위한 서명운동을 추진했으며, 총 7만2,574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해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추진위는 당초 북구 인구 20만여명의 약 20%인 4만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추진했고, 서명운동을 마무리한 결과 3만2,000명을 초과한 인원이 서명운동에 힘을 보탰다.  정혜원기자 usjw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