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발전소 인접주민 이주대책 마련하라"
"핵발전소 인접주민 이주대책 마련하라"
  • 전우수
  • 승인 2019.09.18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주민 천막농성 5주년
정부 한수원 제도적 해결 촉구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와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18일 오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원자력 발전소 인접지역 주민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회견은 경주 월성원자력발전소 인근 주민으로 구성된 '월성원전인접지역 이주대책위원회'가 2014년 8월 25일 월성원전 홍보관 앞에서 천막농성을 벌인지 5년을 맞아 울산과 서울, 대구, 경주에서 동시에 열렸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원회는 1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 이주대책위원회 등 월성핵발전소 주민 천막농성 5주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한수원의 핵발전소 인접지역 주민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과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반대 울산북구주민대책위원회는 1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월성원전 인접지역 주민 이주대책위원회 등 월성핵발전소 주민 천막농성 5주년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한수원의 핵발전소 인접지역 주민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유은경기자 usyek@

 

이들 단체는 "주민들은 하루빨리 핵발전소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안정된 생활을 누리고 싶지만 집과 논밭 등 자산을 처분하지 못해 떠날 수 없다"면서 정부와 한수원에 적극적인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주민 이주대책 없는 고준위 핵폐기물 재공론화는 중단해야 하고 주민 이주와 관련한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이제는 정부와 한수원이 발 벗고 나서 발전소 인근 주민의 아픔에 귀 기울이고 제도적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우수기자 usj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