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박맹우 조강특위 위원장 임명
한국당, 박맹우 조강특위 위원장 임명
  • 조원호
  • 승인 2019.09.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부터 당협위원장 교체작업
내년 총선 준비모드 본격 시동

자유한국당이 26일 박맹우 사무총장(울산 남구을·사진)을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하며 내년 총선 준비에 시동을 걸었다.

한국당은 이날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구성안을 통과시켰다"며 "총선 과정에서 필요한 절차로 좋은 분들을 모시겠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조강특위 작업의 첫 절차로 총선을 앞두고 현재 당협위원장이 비어있는 지역구에 새 위원장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조강특위 위원장은 박 사무총장이 당연직으로 맡는다. 위원은 추경호 전략기획부총장, 원영섭 조직부총장과 이진복·홍철호·이은권·최연혜 의원 등 6명이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한국당 지도부가 총선 채비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모양새다. 한국당은 최근 황 대표 특별보좌역인 배규환 백석대 교수를 당무감사위원장에 임명하고 산하 위원 전원을 교체했다.
조강특위는 다음 달부터 시작되는 당무감사 결과에 따라 당협위원장 교체 작업을 할 예정이다. 울산시당 당협감사는 오는 10월 중순 경으로 알려졌다. 결과가 나오는 연말쯤엔 물갈이 대상자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이 있다. 총선을 앞두고 있는만큼 당무감사 결과는 공천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특히 정가에선 '물갈이'폭이 얼마나 되느냐를 두고 이미 설왕설래하고 있다. 박 총장의  지역인 만큼 책임지고 울산 6개지역구 모두 석권을 목표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박 의원은 총장으로 임명된 뒤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내년 4월 총선의 '공천사령탑'으로서 국민 눈높이에 걸맞는 공천을 통해 기필코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서울=조원호 기자 uscw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