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태화강국가정원서 '제29회 고복수가요제'
내일 태화강국가정원서 '제29회 고복수가요제'
  • 강현주
  • 승인 2019.09.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 1,000만원…10개팀 열전
신유·한혜진·소명 등 축하무대
울산연예예술인협회가 주최하고 울산시가 후원하는 '제29회 울산고복수가요제'가 오는 28일 오후 7시 태화강국가정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
울산연예예술인협회가 주최하고 울산시가 후원하는 '제29회 울산고복수가요제'가 오는 28일 오후 7시 태화강국가정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

 

일제 강점기 고향 잃은 망향의 한을 달래줬던 '타향살이'의 가수 고(故) 고복수 선생을 기리는 '제29회 울산고복수가요제'가 열린다.
울산연예예술인협회가 주최하고 울산시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오는 28일 오후 7시 태화강국가정원 야외공연장에서 개최된다.


해마다 참신한 신인가수와 창작곡을 발굴하기 위해 열리는 고복수가요제는 올해도 예선을 거친 10개 팀의 열띤 경연과 더불어 최진희, 신유, 한혜진, 소명 등 유명 초청 가수와 배주현, 김송 등 지역가수의 공연이 어울려 가요제를 풍성하게 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7월 27일~7월 28일 양일간 북구문화예술회관에서 치러진 예선에는 전국에서 모인 404개 팀이 치열한 경쟁을 거쳐 본선 참가 10개 팀을 선정했다.
선정된 10개 팀은 울산 3팀, 서울 1팀, 부산 2팀, 대구 1팀, 경기 2팀, 경남 1팀이다.


시상은 대상(1,000만 원), 금상(400만 원), 은상(200만 원), 동상(100만 원), 장려, 인기상(각 50만 원), 입상(4명, 30만 원) 등 총상금 1,920만 원과 함께 트로피가 주어지며, 특히 대상과 금상은 (사)한국연예예술인협회의 가수인증서가 함께 주어진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을 넘어 한국 대표 가요제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고복수 가요제가 올해도 대중가요 창작과 신인가수 배출의 산실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